Skip to content

1

난, 이런 배타성이 정말 싫다. 흰색 아니면 검은색. 극단성을 띈 이분법적 사고. 정말 싫다. 아주 혐오할 정도로 싫다.

세상에는, 아니 흰색과 검은색 사이에는 무수히 많은 색들이 존재한다. 세상을 구성하는 색들이 오로지 흰색과 검은색 뿐이라면 '어울림', '조화' 등의 단어는 이 세상에 존재하면 안된다. 따라서 이러한 극단적이면서도 이분적인 사고는 정말 위험한 생각이라는 것이 평소 내 지론이다.

- [김홍도 목사] '지진·해일 사망자는 예수 믿지 않은 자들'(종합) [다음 속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