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지금 생각하면 아찔했던…

예전에 입대하기 전, 수수깡같은 내 몸[키 181cm & 56kg ==> 수수깡 맞다. ㅡ.-]을 좀 바꿔보고자 헬스에 매진했던 적이 있었다.

그러다 약간의 재미를 붙이게 되었고 이에 욕심이 발동해서 벤치프레스 중량을 갑자기 70kg로 늘려[이전에는 50kg ~ 62.5kg 사이, 그 때는 65kg의 중간 단계를 거친 후] 혼자서 시도했던 적이 있었다.

그 결과는?

잘못되었으면 기사 내용처럼 되었을텐데, 다행히 걷어낼 수 있게 되어 기사 내용처럼 되는 것은 피하게 되었지만, 그 대가로 뒤틀린 채 굳어진 오른쪽 손목 인대를 평생 장착하게 되었다. 쿨락...

헬스, 특히 벤치프레스 할 때는 중량에 욕심내지 말거나 아니면 반드시 보조가 있는 상황에서 해야 한다.

- 누워서 역기 들다 질식사 [한겨레]

4 thoughts on “지금 생각하면 아찔했던…

  1. 마루

    저 역시 무리해서 무거운 것을 들다가 왼쪽 어깨 근육이 좀 아파본 경험이 있거든요. 뭐든지 과욕은 화를 부른다지요..^^

    Reply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