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본인 PC 구성은 SSD (60GB)({[당연히 SATA Mode를 AHCI로 설정하여 사용한다.]}) + HDD (500GB) 등으로 되어 있다. 그리고 SSD 성능 최적화를 적용해서 시스템 이미지를 백업({[HDD에 백업했다.]})한 후 사용하고 있다. 이렇게 사용하다가 시스템에 깔린 프로그램들이 조금 많다 싶거나 아니면 느려진다는 느낌을 가지게 되면 이전에 백업해놓은 시스템 이미지로 복구해서 다시 청정 상태에서 사용하고는 했다.

그런데!!!

HDD에 백업해놓은 시스템 이미지를 SSD로 복구하는데 시간이 너무 걸리는 것({[무려 10시간 이상이 소요됐었다.]})이었다. 처음 몇 번은 그러려니 하고 기다렸다. 하지만, 무언가 이상하다고 느껴져 결국은 구글링을 시도했고 결국 해법을 찾았다. 찾은 해법은 다음과 같다.

  1. 복구 모드로 들어가기 전에 BIOS 설정으로 들어가서 SATA Mode를 AHCI에서 IDE로 바꿔준다.
  2. 복구한다. 실제로 이렇게 해서 소요된 시간은 10분이 채 못걸렸다.
  3. 이 부분이 중요하다. 재부팅 시 반드시 BIOS 설정에 들어가서 1번에서 설정했던 IDE Mode를 다시 AHCI로 변경해준다. 만약 그렇게 하지 않을 경우 재부팅하자마자 바로 블루 스크린을 보게 된다.

1

메일링 리스트에 가입한 보드나라에서 온 메일을 보다가 발견한 기사다.

- SSD 성능 및 수명 최적화, 이정도만 활용해보자 [보드나라]

위 기사 내용을 요약하면 아래와 같다.

  • 윈도우 드라이브 색인({[기본적으로 활성화되어 있다.]})은 켜놓는게 낫다.
  • 시스템 복원 기능도 켜놓는게 낫다.({[개인적으론 끄고 사용한다.]})
  • 실수로 휴지통에 버린 파일을 복구할 수 있도록 휴지통 기능을 끄지 않는다.({[이 기능 역시 개인적으로 끄고 사용한다.]})
  • SATA3 SSD라면, 메인보드가 지원할 경우 BIOS 상에서 SATA3 포트를 지정해준다.
  • 또한 BIOS 상에서 AHCI 기능을 활성화한다.
  • 관리자 권한으로 '명령 프롬프트'를 실행한 후 'fsutil behavior query DisableDeleteNotify' 명령 입력으로 Trim 기능이 활성화 되어 있는지 확인한다. 0이면 활성, 1이면 비활성인데, 0이 나와야 한다.
  • 쓰기 캐싱({[제어판⇒시스템 및 보안⇒시스템⇒장치관리자⇒디스크 드라이브⇒SSD 장치 더블 클릭 후 장치 속성⇒정책⇒쓰기 캐싱 정책⇒장치에 쓰기 캐싱 사용 체크]})도 활성화한다.
  • 초기화 시에는 SSD 제조업체에서 제공하는 유틸리티를 이용해 Secure Erase를 이용한다.
  • 포맷할 경우에는 빠른 포맷으로 한다.
  • 시스템 페이징 파일({[제어판⇒시스템 및 보안⇒시스템⇒고급 시스템 설정⇒성능 내 설정⇒고급⇒가상 메모리 내 변경]})은 HDD로 지정한다.
  • 시스템 TEMP 폴더 및 사용자 TEMP 폴더({[제어판⇒시스템 및 보안⇒시스템⇒고급 시스템 설정⇒환경 변수]}) 등도 HDD로 지정한다.
  • 임시 인터넷 파일 폴더({[제어판⇒네트워크 및 인터넷⇒인터넷 옵션⇒검색 기록 내 설정⇒폴더 이동]}) 역시 HDD로 지정한다.
  • Superfetch 기능({[제어판⇒시스템 및 보안⇒관리 도구⇒컴퓨터 관리⇒서비스⇒Superfetch⇒시작 안함]})을 끈다.
  • 조각 모음 예약 기능({[제어판⇒시스템 및 보안⇒관리 도구⇒하드 드라이브 조각 모음⇒예약 사용⇒예약 실행(권장) 체크 해제]})을 끈다.
  • 데스크탑 사용자의 경우 관리자 권한으로 '명령 프롬프트'를 실행한 후 'powercfg -h off' 명령으로 최대 절전 모드 기능을 비활성화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