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제목처럼 녹차를 제대로 마시는 방법에 대한 유용한 포털 기사[<녹차 이렇게 마셔야 효과 만점>]를 발견했다. 기사에서는 녹차를 제대로 마시는 방법 뿐만 아니라 좋은 녹차를 고르는 방법과 보관하는 방법, 마지막으로 녹차 활용법도 같이 소개하고 있어 건강에 상당히 유용한 기사인 듯 싶다.

포털 기사 보러 가기

위 기사 내용을 요약하면 다음과 같다.

  • 티백은 70℃ 내외의 따끈한 물에 20-30초 가량 우리고, 잎차는 60-70℃의 물에 2-3분 동안 담가 연한 노란 빛을 띨 정도로 우리는 게 적당(단, 너무 뜨거운 물에 녹차를 우리거나 녹차를 넣고 끓이는 것은 삼가!!!, ∵ 열에 약한 찻잎의 여러 영양성분이 파괴되고 카페인 성분도 더 많이 용출)
  • 성인 하루 3잔 이상 15잔 이하, 최대 20잔 미만
  • 좋은 녹차: 잎이 잘 말아져 있고 윤기, 약간 검은 녹색을 띄며, 잡았을 때 단단하면서도 무거운 느낌이 있어야(단, 찻잎이 황갈색을 띠고 쾌쾌한 묵은 냄새가 난다면 저품질)
  • 찻잎은 빛이나 열, 습기에 약하기 때문에 소량으로 나눠 밀봉이 잘 되는 용기에 넣고 햇볕이 들지 않는 건조하고 서늘한 곳에 보관 필요(참고: 녹차를 오래 묵히거나 잘못 보관하면 잎에서 묵은 냄새가 나는데 이 경우 기름을 두르지 않은 프라이팬에 녹차를 넣고 약한 불에서 서서히 볶으면 나쁜 냄새가 사라지고 구수한 향이 도는 녹차로 재탄생)

※ 녹차 활용법

  • 프라이팬이나 입구가 큰 냄비에 물을 붓고 녹차 2큰술을 타서 끓이면 이때 발생하는 녹차 수증기가 새 집 페인트의 독한 냄새나 장마철 눅눅함 냄새 완화
  • 가루녹차를 부직포나 향낭에 넣어 냄새나는 곳에 두거나 가루 녹차 우려낸 물을 수건에 적셔 냉장고나 신발장 등 냄새가 고약한 곳을 꼼꼼히 닦아내면 불쾌한 냄새 및 녹이나 찌든 때도 제거
  • 비린내가 나는 생선이나 고기 요리를 할 때 가루녹차를 뿌리면 역한 냄새가 집안에 배는 것 방지, 또 생선류나 어패류에 가루녹차를 약간 뿌려 냉장고에 보관하면 신선함이 오래 지속
  • 마늘이나 양파를 먹은 다음 양치질을 해도 입 안에 냄새가 가시지 않을 때, 찻잎을 4~5분 정도 꼭꼭 씹으면 입안에 배어 있던 냄새 제거
  • 옷장 서랍 바닥에 신문지를 깔고 그 위에 가루녹차를 골고루 뿌린 뒤 다시 신문지로 덮으면 습기는 물론 옷에 곰팡이가 생기는 것 방지
  • 카펫이나 양탄자를 세탁할 때 가루녹차를 함께 넣거나 구입한지 오래된 찻잎을 카펫 위에 뿌려두면 곰팡이나 진드기, 먼지벌레 따위가 번식하는 것 방지
  • 갑자기 설사가 났는데 상비약이 없다면, 진하게 탄 녹차에 날달걀을 넣은 후 충분히 저어 음용하면 이때 생긴 흰색 가스로 인해 설사가 멎어
  • 모기에 물렸을 때 뜨거운 물에 살짝 우려 따뜻해진 녹차 티백이나 찻잎을 물린 부위에 올려놓거나 아니면 녹차가루를 물에 개어 발라주면 가려움이 금세 가시고 부기도 잘 가라앉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