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며칠 지나면 6·2 지방선거를 치룬다.

선거일이 다가오면서 한 편에서는 상대방을 두고 '천안함 사태'를 빌미로 또 다시 공안독재시대의 악습인 '북풍(北風)'을 이용한다고 비난하고 있고 또 다른 한 편에서는 역시 상대방을 두고 '노무현 대통령 서거 1주기'를 빌어서 '노풍(盧風)'이라는 죽은 사람을 이용한 바람에 빌붙었다고 비난하고 있다.

게다가 여기서 그치지 않고 한 편에서는 상대방을 두고 '수구꼴통'이라고 말하고 있고 또 다른 한 편에서는 역시 상대방을 두고 '진보좌빨'이라고 말하고 있다.

위 두 진영은 서로가 절대 접점을 공유하지 못하는 기차길 철로를 보고 있는 것 같기 때문에 보고 있자니 한숨만 나온다. 물론, 그렇다고 양비론(兩非論)을 이야기하려고 하는 것은 아니다. 다만, 저러한 '평행선'의 모습이 아니었다면, 지금 우리 사회가 조금 더 나은 사회가 되지 않았을까라는 희망이 요즘 들어 크게 마음 안에 자리를 잡고 있기 때문이다.

아무튼, 거두절미하고 위 두 진영의 공통점을 나열하면 대략 아래와 같지 않을까 싶다.

  • 상대방을 상대방으로 인정하지 않는다.([{물론, 말로는 인정한다고 하나 실제로는 전혀 그렇지 않다.}])
  • 상대방을 상대방으로 인정하지 않으니 상대방의 주장을 들어줄줄 아는 포용과 아량이 절대로 부족하다. 앞서 말한 것과 아우러지면, 두 진영 사이에서는 '논쟁'이 있을 뿐 '토론'은 존재하지 않는다는 결론에 도달하게 된다.
  • 자신들의 주장이 무조건 맞기 때문에 상대방은 이의제기 없이 동의해야만 한다.
  • 자신들 주장의 당위성을 펼치기 위해 주변 상황이 어찌 되든 상관하지 않고 이용한다.([{대표적인 것으로 지역감정을 조장하는 행위가 해당된다고 판단한다.}])
  • 이익을 위해서라면, 과거 자신들이 했던 말과 행동 따위들을 지나가는 똥개 똥구멍에 붙어있는 똥딱지 보다도 못하게 취급한다.
  • 네가 했기 때문에 내가 똑같이 되갚아주는 것이라는 '눈에는 눈, 이에는 이'라는 방법론에 심취되어 있다. 사실은 둘 다 똑같은 놈들이라는 사실도 모르면서.

마지막으로, 적다 보니 위 공통점들이 사라지면, 문득 희망에 부합될 수 있는 '건전보수'와 '건전진보'라고 부를 수 있는 존재나 세력들을 볼 수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으니 이번의 끄적거림이 별무소득은 아니었구나 하는 생각도 든다.

2

제목처럼 어쩔 수 없이 스킨을 변경했고 이후 후속 작업은 시간을 두고 하나씩 해야 하는 상황이 되었다. 헐...

평소 트래픽 걱정으로 CSS 파일을 아는 곳에 올려놓고 수정할 일이 생기면 그때 그때 수정했었는데, 어제 오후에 EditPlus로수정하다 갑자기 저장이 안되더니 급기야는 CSS 파일 내용이 모두 다 지워지는 사태가 발생해버렸다. 순간 밀려오는 엄청난 짜증. 그러나 어찌하랴, 백업도 안해놓은 잘못을 그대로 감내해야 할 터.

그래서 이참에 스킨 선택하는 것도 어렵고 해서 텍스트큐브에 기본으로 들어가 있는 Coolant 스킨으로 교체하면서 1단 스킨으로 변경하는 작업을 하나씩 하고 있다. 물론, 갈 길이 멀다. 하지만, 멀다고 안 갈 수도 없으니 답답하지만 그냥 하는 중이다.

아, 그나저나 언제쯤 다 끝낼 수 있으려나?

요즘 '세종시 수정안' 발표로 민심(民心)은 물론이거니와 정국(政局)도 혼란한 상황이다. 그런데, 활활 타오르는 불에 기름 끼얹는 격에 해당하는 뉴스가 나온 것 같다.

- 정부, '박근혜 대응문건' 작성 파문 [뷰스앤뉴스]

기사 내용 중에서 눈에 확 들어오는 부분은 아래 부분이며 그 중에서도 밑줄 친 부분이다.

문건은 박 전 대표를 그의 영어 이니셜을 따 ‘피 팩터’(P Factor)로 명기한 뒤, 세종시 수정안의 운명은 박 전 대표가 11일 정부 발표 뒤 어떤 태도를 취하느냐에 따라 결정될 가능성이 크다고 예측했다.

박 전 대표가 정부 발표 뒤 즉각 반대 입장을 표명할 경우 ‘하드랜딩’(경착륙), 침묵할 경우 ‘소프트랜딩’(연착륙), 여론의 추이를 관망하다가 입장을 표명할 경우 ‘뉴트럴’(중립적 상황)로 구분했다.

문건은 이 가운데 ‘하드랜딩’이 가장 실현 가능성이 높다고 예상하며, “정부 안 발표 직후 ‘피 팩터’가 ‘반대’를 표명하여 여론조사 결과에 직접 개입하는 상황은 현재 여론 추이로 볼 때 ‘정부안 지지율’의 대폭 하락으로 귀결될 가능성이 높다”고 예상했다.

이어 문건은 ‘하드랜딩’을 막기 위한 대응책으로 “우호적 논조의 청와대 출입기자 등을 활용해 ‘특정 정치지도자의 발표 직후 여론개입’이 바람직하지 않음을 지적하는 기자칼럼을 게재”하는 사전 홍보전략을 정부에 제시했다. 친정부적 성향의 기자들을 홍보에 활용하라고 조언한 것.

위 기사를 보고 있으니, 한나라당(이라 적고 '딴나라당'([{도저히 대한민국의 정당이라고 봐줄 수 없기 때문이다.}])이라고 읽어야 하는 정치 정당)이 분당(分黨)이라는 정류장을 향해 질주하고 있다는 생각이 강하게 든다.

남의 말에 귀기울이는 능력이 일천해서 일방통행식으로 추진([{오죽 답답했으면, 꼴통 보수라고 불리우는 김용갑마저 이런 얘기를 할까 싶다.}])하려고 하는 '2MB'란 별명의 이명박이나 자꾸 박정희 독재 시절을 생각나게 만드는 '빠꾸네'([{이건 본인 개인적인 생각일 수도 있다.}])란 별명의 박근혜 모두 마음에 들지 않는 상황이라 둘이 알아서 치고 박든 상관이 없지만, 고래 싸움에 새우등 터진다고 그 피해가 고스란히 서민들에게 전가될 가능성이 높아 경인(庚寅)년 새해 벽두부터 짜증과 함께 한숨만 나온다. 젠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