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8

※ 연합뉴스 이희용 기자님의 중앙일보 기자 일동, 사과문 발표우선 트랙백!!!

부디 사과문의 내용인, "비판과 감시의 목소리를 높여야 하는 언론이 스스로에 대해 얼마나 엄격한 도덕성과 규율을 요구해야 하는지를 생각하면 몸둘 바를 모를 지경"에서처럼 몸둘 곳을 잃어버렸던 경험을 토대로 앞으로는 몸둘 바를 제대로 알아서 몸을 가눴으면 하는 바램이다.

물론, 이는 중앙일보에만 국한시키는 것은 절대 아니다. 다른 언론들 역시 삼성의 광고력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는 것은 이미 모든 사람들에게 잘 알려져 있고 그 중에서도 '조중동'은 더더욱 자유로울 수 없기 때문에 애써 국한시킨다면 '조중동'에 국한시킬까?

또한 예전에 내가 작성했던 글이나 도아님의 엮인 글 등에서의 의미를 포괄적으로 확대, 인용해서 '조중동'에서 제대로 삼성을 까고 한겨례에서 제대로 삼성을 칭찬하는 기사를 봤으면 하는 바램이 정말 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