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3

메타 블로그를 기웃거리다가 쏠로울프님의 포탈들도 무시하는 간도반환이란 글을 보게 됐다. 안 그래도 예전에 간도 관련 기사에 대해 정말 짤막하게 언급했었던 적이 있었는데, 4년 동안 까맣게 잊고 있다가 쏠로울프님으로 인해 다시금 기억을 떠올릴 수 있었으니, 개인적으로 '무심함의 극치'를 벗어버리지 못했다는 점에 대해 너무 창피함을 금할 수 없다.

창피함을 느끼면서, 기억난 김에 관련 기사들을 찾아보니 달랑 아래 5개의 기사들, 그것도 8월 13일에 작성된 기사들밖에 없어, 정말 본인 뿐만 아니라 언론이나 포털들도 간도 문제에 무관심으로 대응하고 있구나([{조선일보는 뉴시스 기사를 그대로 인용하고 있고 동아일보는 이마저도 아예 없으며 중앙일보는 뉴시스 기사연합뉴스 기사를 인용하는 수준에 그치고 있다.}])라는 생각이 강하게 든다.

※ 간도 반환 관련 기사들
- ‘간도반환 소송가능시한 3주밖에 안남아“ 재미동포 피맺힌 절규 [뉴시스]
- '간도협약' 100년..고교생이 부당함 알리기 나서 [연합뉴스]
- [줌인]“淸ㆍ日 간도협약 무효” 국회의원들도 나섰다([{역사 인식이 없는 2MB야 그렇다 쳐도 국회의원들이라도 나선다고 하니 조금은 기대가 되지만, 한편으론, 국회의원의 평소 모습으로 판단하건대, 일말의 불안감도 상존한다.}]) [헤럴드경제]
- “간도는 한국땅” 정부도 나서나 [헤럴드경제]
- 뭐! 간도가 중국땅이 된다고? [투데이코리아]

고등학생들까지 '간도 반환'이라는 역사적 숙제를 풀기 위해 나서고 있는 마당에, 아무 도움도 못되고 있는 본인이 무엇을 하리...라는 생각이 강하게 들어 심히 부끄럽긴 하지만, 그래도 이렇게 글로나마 끄적거려 놓는 것이 '새 발의 피 속에 있는 적혈구를 구성하는 세포의 단위 분자 내 원자' 정도라도 자위가 된다고 자가최면을 걸면서 간도 문제가, 물론 해결되기까지 오랜 시간을 요하겠지만, 잘 풀려 아래와 같은 뉴스 속보를 보게 되길 진심을 다해 기원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이미지 출처: 빠르다닷컴검색짤방리스트MBC 뉴스 속보

※ 간도 관련 편협한 논리로 치우치는 것은 좋지 않다고 보기에, 친구가 알려준, 간도 반환에 역사적 근거를 갖다대는 것은 무리에 가깝다고 알리는 글들의 링크도 같이 명기한다.
- 어째 올해가 2009년인데 이 떡밥이 안 나온다 했어. by 슈타인호프
- 간도 떡밥 Revisited by shaind

1

안 그래도 MB가

이러고 있는 와중에 日本이 독도에 대해 2만5천분의 1 정밀지도까지 제작했다고 한다. 헐...

일본, 아주 신났겠다. 젠장할...

※ 아래는 추가 기사들 (18:02 추가)

역시나 일본, 신났어...

이런 기사를 볼 때마다 일제가 우리나라를 잡아먹어 100% 소화하기 위해서 얼마나 공을 들였는지 다시금 돌아보게 만든다. 절대 잊을 수 없는 일이다.


남한산성에 '일제 쇠말뚝'
8월발견 지금까지 30개 뽑아

사용자 삽입 이미지
최근 남한산성 서문 청량산 정상 부근에서 발견된 쇠말뚝
경기 하남의 남한산성 청량산 정상 부근에서 일제 때 박은 것으로 추정되는 쇠말뚝이 무더기로 발견돼 하남시와 민간단체가 제거작업에 나섰다.

24일 하남시와 사단법인 한배달에 따르면 한배달 산하 민족정기선양위원회는 지난 8월 하남시 학암동 남한산성 서문 부근 청량산 바위에 쇠말뚝이 박혀 있다는 제보를 받고 현장 확인에 들어가 일제가 박은 것으로 추정되는 쇠말뚝을 발견했다.

선양위는 을사늑약 100주년이던 지난 8월 29일 고유제를 지내고 하남시 지원으로 제거작업에 들어가 지금까지 ㄷ자 꺾쇠형과 고리형 쇠말뚝 30개를 뽑아냈다.

선양위는 당초 23일 쇠말뚝 제거 완료와 원상복구, 민족안녕을 기원하는 정안기원제를 지낼 예정이었으나 주변에서 꺾쇠형 14개, 고리형 10개 등 모두 24개의 쇠말뚝이 추가 발견돼 제를 연기하고 이날 추가 제거작업에 들어갔다.

한배달 소윤하 민족정기선양위원장은 “쇠말뚝이 무쇠가 아닌 합금으로 특수하게 제작된데다 군사용이나 등반용이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며 “여수 백도에서 28개의 쇠말뚝이 발견된 적이 있으나 이렇게 많은 쇠말뚝이 발견되기는 처음”이라고 말했다.

하남=김대수 기자

dskim@segye.com
2005.10.24 (월) 20:04

대부분의 내용에 동의하는데 특히 '문화에 대한 자부심' 부분은 정말 가슴에 와닿는다.

관련 기사 보기: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