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4

인간!

먼저 네이버 국어사전을 통해 그 의미부터 한 번 보자.

인간(人間)[명사]
1.사람. 인류(人類).
2.사람의 됨됨이.
¶그는 인간이 됐어.
3.사람이 사는 세상. 세간(世間).
¶환웅이 인간에 내려와서 백성을 다스리다.
4.‘마음에 마땅치 않은 사람’을 얕잡아 이르는 말.
¶저 인간의 말은 아무도 믿지 않는다.

엠파스 국어사전도 같이 한 번 보자.

인간(人間)[명사]
1.사람. 인류(人類).
2.사람의 됨됨이.
¶그는 인간이 됐어.
3.사람이 사는 세상. 세간(世間).
¶환웅이 인간에 내려와서 백성을 다스리다.
4.‘마음에 마땅치 않은 사람’을 얕잡아 이르는 말.
¶저 인간의 말은 아무도 믿지 않는다.

이왕 본 거 야후 국어사전도 보자.

인간
[人間] <명사> ①사람①. ¶~의 존엄성. ~의 본성은 착한 것이라고도 하고 악한 것이라고도 한다.
②사람이 사는 세상. ¶경은 수고를 아끼지 말고 다시 토 처사와 함께 ~에 나가라 하니. <별주부전>.

여기까지 온 거 네이트 국어사전도 마지막으로 보자.

인간(人間)[명사]
1.사람. 인류(人類).
2.사람의 됨됨이.
그는 인간이 됐어.
3.사람이 사는 세상. 세간(世間).
환웅이 인간에 내려와서 백성을 다스리다.
4.‘마음에 마땅치 않은 사람’을 얕잡아 이르는 말.
인간의 말은 아무도 믿지 않는다.

보면 알겠지만, 야후를 빼고는 네이버와 엠파스가 같고 네이트는 토씨 하나(¶) 틀린 정도의 해석이다. 즉, 대동소이하다. '인간(人間)'을 사람으로 보기도 하지만, 더 넓게는 사람이 사는 세상으로 보기도 한다는 의미인데...

여기서 드는 의문!!! '인간(人間)'이란 말을 한문 그대로 직역하면, '사람 사이'가 되는데, 왜 인간의 '간(間)'을 '사이 간(間)'으로 했을까?

저 '사이'의 의미가 우리가 알고 있는 의미 중에 하나인 '틈(균열의 의미인 crevice, 이미 갈라진 틈인 crack, 단절의 의미인 gap, 벌어진 공간의 의미인 space, 혹은 물리적 단절이나 간격을 의미하는 interval/distance)'인가? 아니면 말 그대로 사람과 사람 사이의 '관계(relation)'를 의미하는 것인가? 그것도 아니면 둘 다인가?

어떻게 보면 너무 뻔한 질문을 한 것일 수도 있다. 왜냐면 '사이'의 의미가 위에서 언급한 둘 다의 의미라는 것을 대부분의 사람들이 알고 있을테니까.

그러나, 여기서 다시 한 번 언급했던 것은 '사이'의 의미가 둘 다이기 때문에 사람과 사람 사이가 어려운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어서다. '사이'로 인해 때로는 사람과 사람이 '단절'되기도 하고 '사이'로 인해 사람과 사람이 '연결'되기도 한다. 그래서 수 많은 관계가 형성된다. 부모와 자식 사이, 부부 사이, 연인 사이, 형제와 자매 사이, 친구 사이, 선후배 사이, 사회적 인연을 통한 사이, 그 외 모든 기타 사이 등.

그 수 많은 사이 중 우리네 부모님 사이, 즉 남편과 아내 사이를 보자.(물론, 별 탈 없이 자식 키운 후 노후를 맞이하신 분들에 한해서다.)([{이미 나와 누구처럼 절대 같이 할 수 없는 그런 '사이'는 제외다. 그리고 부모님 사이를 예로 든 것은 내가 태어나서 제일 먼저 접하게 되는 존재이기 때문이며 다른 '사이'로 확대하면 글이 너무 길어지기 때문이기도 하다.}]) 보면, 당신들께서는 어떻게 수십년을 남편과 아내 사이를 유지할 수 있었을까라는 의문을 가지게 된다. 그 분들 사이에서는 한 쪽의 실수로 '단절' 직전까지 갔던 위기가 분명 없지 않았을텐데, 과연 그 위기를 어떻게 넘기셨을까? 자식 키우는데 있어 아주 별 탈이 없지는 않으셨던 내 부모님도, 내 기억으로는 두 어번의 아주 심각한 위기가 있었는데 말이다.

사람은 실수로 인해서 큰다고들 한다.([{실수를 토대로 같은 실수를 반복하지 않기 위해 노력한다는 것을 전제로 한다.}]) '단절' 직전까지 갔을 정도면, 상대방의 실수에 대해 이미 한 쪽의 판단이 굳어진 상황이었을텐데 그 위기를 넘기고 아직까지 '사이'를 유지하면서 나와는 부모와 자식 사이를 유지하고 계신다는 것은, 그 당시 한 쪽이 실수하여 '단절' 직전까지 갔을 때에도 다른 한 쪽이 '단절'을 감행하지 않았다는 의미로밖에 해석이 안된다. 이 해석이 맞다면, '단절'을 감행하지 않고 '연결'을 택한 쪽은 상대방의 무엇을 보고 '단절'을 행하지 않았나라는 의문에 봉착하게 된다. '단절' 직전까지 갈 정도면, 둘 사이의 신뢰가 상당히 훼손되었을 터인데 말이다. 신뢰가 훼손되었으니 상대에 대한 '확신'도 없었을 것은 분명할 터이고.

문득, 우리네 부모님 세대들은 그러한 위기를 어떻게 지혜롭게([{무대포였을 수도 있을 것이고 속는 셈 치고였을 수도 있을 것이고 그 외 다른 방식으로 해석하여 실행했을 수도 있었을 것이지만, 지나서 보면 결국 지혜로운 결과 아니었나 하는 개인적 판단에서 적었다.}]) 극복하셨는지 진정으로 궁금하다. 정녕!!!

남을 도울 줄 아는 사람은 남의 도움도 받을 줄 안다.

이 말과 일맥상통하는 내용이다. 요즘은 자존심 강한, 아니 아주 강한 사람들을 주변에서 너무 많이 본다. 나 개인적으로는 상당히 씁쓸하다.


친구 중에 아주 유별난 사람이 있다. 그는 돈이 없으면 절대 사람을 만나지 않는다. 남에게 피해를 안줄 테니, 남도 나에게 피해를 줘서는 안된다는 식이다. 철저히 ‘개인주의’를 지향하는 사람은 함께 어울리자면 약간은 피곤하다. 10원까지도 정확히 계산기 들고 계산해서 나눠 내려 하기 때문이다.

‘더치 페이’라고 하는 것도 개인주의적인 서양의 사고 방식에서 나온 것으로, 그 도가 지나칠 경우에는 자칫 ‘왕따’ 당하기 쉽다. 그런 사람은 배우자감으로서도 인기가 없다. 주고 받는 것을 너무 따지는 관계에서는 ‘사랑’이란 단어가 끼어들 틈이 없다.

오래 전에 <약속>이란 한국 영화를 봤는데, 마음에 꼭 와 닿는 대사가 있었다. “남에게 도움을 받을 줄 모르는 사람은 남을 도울 줄도 모르는 법이야.” 경제적인 어려움에 처한 여자 주인공을 도우려던 남자 주인공에게, 여 주인공이 자존심을 짓밟혔다며 화를 내는 장면에서 남자 주인공이 했던 대사이다.

그렇다. 우리는 남에게 도움을 줄 수도, 받을 수도 있는 존재로서 항상 마음을 열어 두어야 한다. 남에게 도움을 받았다고 해서, 남에게 폐를 좀 끼쳤다고 해서 그것이 수치스럽거나 치명적인 오점이 될 수는 없다. 그런 완벽주의는 결혼에 앞서서 필히 고쳐야 할 부분이다.

결혼 적령기를 훌쩍 넘은 미혼 남녀들 중에 이런 성격을 가진 사람들이 꽤 있다. 그들은 자신의 치명적인 헛점을 남에게 보이는 것을 죽도록 싫어한다. 그 정도로 자존심이 센 사람들이다. 그들은 남에게 기대는 방법을 모른다. 어쩌다 남에게 기대려고 해도 스스로가 그걸 부자연스러워 한다. 이런 사람에게 누가 가까이 다가설 수 있겠는가. 마음의 문을 열어라. 홀로 쓸쓸하게 노년을 맞이하지 않으려면 말이다.

만일 지갑이 텅 비었는데 누군가 밥을 먹으러 가자고 했다면, 지갑을 만지작거리다가 결국은 ‘다른 약속이 있어서’ 혹은 ‘별로 배가 안고파서’라는 핑계로 둘러대며 그 자리를 모면할 생각은 하지 말라. 차라리 당당하게 “나 돈이 없는데 오늘은 네가 사라! 다음 번엔 내가 살게!”라고 말할 수 있는 배짱을 길러라.

돈이 없을 때는 다른 사람과 절대 식사할 수 없다는 생각을 가진 사람은 절대 매력적인 배우자감이 아니다. 사람과 사람이 처음 만날 때에는 예상치 못했던 당황스런 일이 생길 수도 있고, 얼굴이 화끈 달아오르는 무안한 사건이 벌어질 수도 있다. 그럴 때 상대방에게 기댈 수 있는 배짱이 없다면 얘기는 그걸로 끝이다.

벽을 부수고 허물없는 관계가 되려면, 남에게 아쉬운 말 한마디 못하고 낑낑대는 나약한 모습은 버려야만 한다.

커플매니저 www.duonet.com
일러스트 이미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