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사용자 삽입 이미지
뜬금 없이 갑자기 웬 'T'자형 인간(사람, 이하 인간으로 통일)?이라고 할지 모르겠지만, 살아오면서 개인적으로 되고 싶어하고 그리고 지금도 끊임없이 되기 위해 노력하고 있는 인간형이 바로 'T'자형 인간이다. 그러면 왜 'T'자형이냐?

우선 위 이미지에서 ㅡ와ㅣ, 이렇게 두 부분으로 구분하여 각각 ①, ② 번호를 매겼는데, ① 부분은 쉽게 얘기하면 박학다식(博學多識)에 해당하고 ② 부분은 바로 자기 자신이 먹고 사는 밥줄, 전문 지식 또는 전문적인 노하우에 해당한다. 그래서 ①과 ②가 조화롭게 형성되어 있을 경우 자기 자신도 이롭게 하면서도 남 역시 이롭게 할 수 있는 바탕이 마련된다고 생각한다. 널리 알아야 무엇이 이로운지 알 수 있을 것이며 아울러 깊이가 있어야 그 사람의 말과 행동에 대해 신뢰가 쌓일 수 있을 것이기 때문이다.

그런데, 만약 ① 부분이 없이 ② 부분만 있는 인간형, 다시 말하면, 2MB와 그 떨거지들이 해당되는 'l'형 인간이면 어떤 모습일까? ② 부분만 있기 때문에 전문적인 지식이나 노하우는 분명 지니고 있을 것이지만, 가만히 보면 영어의 I와 같음을 알 수 있기 때문에 이는 결국 나(I)만을 위하고 타인을 전혀 배려하지 않는 이기적인 인간형으로 귀착됨을 미루어 짐작할 수 있다.

반면에 ① 부분만 있는 인간형은 어떨까? ② 부분이 없기 때문에 ''형 인간이 될 수밖에 없는데, 이러한 부류는 지지대 없는 사상누각(沙上樓閣)형 인간에 해당된다. 핵심(②)이 없기 때문에 많이 알긴 하지만, 결국 주변에서 변죽만 울리는 인간형이란 의미다.

물론, 사람마다 차이는 있을 것이다. 어떤 사람은 ① 부분은 넓은 반면에 ② 부분이 짧을 수 있고 또 어떤 사람은 ① 부분이 좁은 반면에 ② 부분이 길 수도 있다. 하지만 ① 부분은 계속 넓히려 노력하고 ② 부분은 계속 길어지도록 노력해서 조화를 이룰 수만 있다면, 즉, 보기 좋은 'T' 만들 수만 있다면, 그리고 그런 사람들이 꾸준히 많아진다면, 우리 사는 모습이 지금처럼 팍팍해지지 않을 것이라는 판단이 든다.

그래서 감히 주장한다. 'T'자형 인간(사람)이 되자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