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2

구글 알리미로 관심이 가는 기사들의 제목을 받아보고 있었는데, 오전에 메일을 확인하다 발견한 기사가 눈에 띄였다.

- "흑피옥은 한민족 고대문명 풀 열쇠" [한국일보]

한 동안 흑피옥 관련하여 과거 기사들만 보내져와서 이 기사도 그러려니 하면서도 혹시나하는 심정으로 클릭했는데, 최근, 바로 어제 일자의 기사라 반가운 마음이 먼저 들었다. 게다가

중국 네이멍구자치구 우란차부(烏蘭察布)시 박물관이 흑피옥 유물 출토지로 추정되는 장소에서 최근 발굴 조사를 벌였다고 우실하 한국항공대 교양학부 교수가 29일 밝혔다.

라고 발굴 조사가 이루어졌다는 내용까지 접하니 조금 더 흑피옥의 진실에 가까이 가는구나라는 생각도 들었다. 하지만, 이어서

그는 "그러나 우란차부 박물관은 발굴 뒤 별다른 설명 없이 유적을 다시 흙으로 덮고 발굴물의 행방도 밝히지 않고 있다"며 "중국과 한국의 전문가가 입회한 가운데 다시 공개 발굴을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라는 내용을 뒤따르다보니 중국이 자신에게 불리해서 꼼수를 두는 것은 아닌가라는 불안감도 생긴다. 아무튼

"흑피옥은 어쩌면 인류 최고(最古)의 문명을 밝혀줄 열쇠가 될 수 있다"는 우 교수는 "중국은 랴오허문명론 등 정치적 자세에서 벗어나, 고대사를 학술적 관점에서 연구할 수 있도록 보장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에서 우 교수가 강조했듯이 대승적 관점에서 흑피옥 연구가 이루어질 수 있기를 희망한다.

※ 흑피옥 관련 과거 끄적였던 글들
- 세계사를 다시 쓸 만큼의 파장이 큰 흑피옥
- 드디어 흑피옥 출토지 공개가 이뤄진다고 한다
- 흑피옥 발굴, 공식 제안했단다

P.S.: 이번 기사도 뉴시스를 통해서 접할 것이라고 예상했지만, 예상 외로 한국일보를 통해 접하게 되었다. 주류 언론이 흑피옥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는 현상이라고 이해해도 되는지 모르겠다.

원 이미지로 복구

원 이미지로 복구

본인 PC '내 그림' 폴더에 쌓아놓은 이미지들을 하나씩 보다가 다시 발견한, 호랑이 형상화 한반도 지도([{처음 이 글에 있었던 이미지는 상기 이미지에서 우측 이미지에 해당하는 호랑이만 있었으나 인터넷 서핑 중에 원 이미지를 찾게 되어 다시 수정해서 올렸다.}])다. 예전에 어디선가 인터넷 서핑하다가 저장한 것은 기억나는데, 어디서 저장했고 출처가 어디인지 도무지 기억이 나지 않는다. 고구려 또는 발해 강역까지를 아우르는 지도가 더 맞기 때문에 디자인했다는 취지의 내용을 얼핏 본 거는 같은데... 아무튼, 문득 출처가 궁금해져서... 혹시라도 이 이미지 출처를 아시는 분~~~???

연합뉴스 기사인 기사 원문은 어디로 간지 모르겠지만 그 기사를 스크랩한 내용이 인터넷에 떠돌고 있는데다가 이 지도를 만드신 분의 인터뷰 내용도 같이 있길래 본인 역시 구렁이처럼 담 넘어가듯 그 기사를 아래에 가지고 왔다.

한반도 북부에서 포효하는 한반도호랑이지도

일본의 독도 영유권 도발과 중국의 동북공정이 국민 감정을 자극하고 있는 가운데 과거 우리 영토였던 중국 대륙에까지 ‘영역’을 넓힌 새로운 <한반도 호랑이> 그림과 지도가 인터넷에 올라 눈길을 끌고 있다.

네티즌 김모(42. 전북 전주시)씨가 올린 이 그림은 현재의 남·북한 영토만을 형상화한 기존의 <한반도 호랑이>와 달리 고구려와 발해가 지배했던 간도와 연해주 등 중국 대륙까지 모두 포함하고 있다.

이 호랑이는 만주벌판에 앉아 있다 일어서며 태평양을 향해 포효하는 모습으로 기존 호랑이보다 훨씬 강렬한 느낌을 주고 있다. 또 중국 대륙 깊숙이 들어앉아 있어 몸집도 두 배 반 가량 더 크며 최근 뉴스의 초점이 되고 있는 독도도 선명히 표시돼 있다.

▲ 과거 고구려와 발해의 영토까지 영역을 넓힌 새로운 ‘한반도 호랑이‘ 그림과 지도.

▲ 과거 고구려와 발해의 영토까지 영역을 넓힌 새로운 ‘한반도 호랑이‘ 그림과 지도.

그림의 바탕이 된 지도에는 고조선을 시작으로 대한민국까지의 국호의 변천사와 연대가 적혀있으며 서울을 비롯해 평양, 국내성, 상경 등의 당시 수도 이름이 표기돼 있다.

이 그림과 지도가 주요 인터넷 포털사이트에 오르자, 500개가 넘는 댓글이 뜨는 등 네티즌들의 반응도 뜨거워지고 있다.

ID ‘황영태’씨는 “멋진 그림이다. 그리고 현실이 되기를”이라고 밝혔고, ‘경미사랑’은 “그 땅을 다시 찾지는 못할망정 그 기상만이라도 되찾자”는 글을 올렸다.

그림 창안자인 김씨는 “최근 독도와 고구려 땅을 놓고 이웃나라의 도발이 잇따르는 상황에서 ‘우리 민족 기상이 호랑이처럼 용맹스러웠으며 영토도 한때 이렇게 광활했다’는 생각을 해보자는 뜻에서 고안을 했다”고 말했다.

[자료출처 : 연합뉴스]
참고로 아래는 예전부터 널리 알려져왔던 호랑이 형상 한반도 지도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호랑이 형상 한반도 지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