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2

예전에 만원만 받고 성형수술 해주는 의사라고 '‘만원짜리 성형수술’ 아시나요'라는 기사를 보고 정말 감탄했던 성형외과의 한성익씨에 대한 짧은 언급을 한적이 있었는데, 이 기사를 보면서 역시 같은 느낌을 받았다. 이 외교관, 기사 내용대로라면 정말 살아있는 천사요, 보살이다.

기사에서 밝힌 '김선흥 주칭다오(靑島) 총영사', 대단하다. 만약 본인이 그러한 상황이었다면? 자신할 수 없는데 말이다. 아무튼, 흉흉한 요즘에 마음에 한 줄기 따스함을 느끼게 해주는 사람임은 분명한 듯 하다.

※ 기사 원문: 갈곳없는 국제미아 보듬은 총영사 [동아일보]


갈곳없는 국제미아 보듬은 총영사

사용자 삽입 이미지2004년 크리스마스이브였던 12월 24일. 주상하이(上海) 부총영사였던 김선흥(사진) 주칭다오(靑島) 총영사는 갓 돌이 지난 여자아이와 만났다.

한 중국인 보모가 “한국인 엄마가 아이를 두고 종적을 감췄으니 한국 정부가 키워 달라”며 아이를 총영사관에 두고 갔기 때문.

돌 지난 아이를 보육원에 보낼 수 없었던 김 총영사는 아이를 집으로 데려갔다. 그리고 아이의 부모가 될 만한 사람들을 수소문하기 시작했다.

하지만 쉽지 않았다. 아이에겐 국적이 없어 중국 정부가 운영하는 보육원에도 보낼 수 없는 상황이었다. 김 총영사는 ‘크리스천 앤드리언 김’이란 필리핀식 이름이 적힌 A4 용지 한 장짜리 출생신고서를 들고 친부모 찾기에 매달렸다.

2003년 10월 베이징(北京) 에서 태어난 이 아이의 어머니는 중국에 임시 체류하던 한국인이었다. 아버지는 필리핀인 노동자였다. 어렵게 친어머니 쪽에 연락을 할 수 있었지만 “기억하고 싶지 않다” “다시는 전화하지 말라”는 답변만 돌아왔다. 김 총영사 부부는 입양을 결심했다.

이후 넉 달 동안 김 총영사 부부에겐 고단한 나날이 이어졌다. 국제미아인 아이에게 여권이 있을 리 없었고, 여행증명서 없이는 바깥출입이 불가능한 중국 사정상 아이 때문에 김 총영사 부인은 집에서 한 발짝도 나갈 수가 없었다.

서울의 대법원과 사회복지재단에 수십 차례 문의를 했지만 ‘국제미아를 입양할 수 있는 방법은 없다’는 답변만 돌아왔다.

생각다 못한 부부는 대한민국 실정법을 어기기로 했다. 그리고 중국 정부에 호소해 아이의 여권을 발급받았다. 아이를 데리고 귀국한 김 총영사의 부인은 동사무소를 찾아가 자신이 낳은 아이라고 늦은 출생신고를 했다. 동사무소 직원은 “남편이 속을 많이 썩였네요”라며 동정했다. 남편이 밖에서 낳아온 아이로 여긴 것이다.

김 총영사는 수차례 인터뷰를 요청하는 기자에게 “공무원이 실정법을 어긴 것은 명백한 잘못”이라며 거절했다.

조수진 기자 jin0619@donga.com

내 손안의 뉴스 동아 모바일 401 + 네이트, 매직n, ez-i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2

흠...갈 사람은 가야지. 암!

그래야 남아 있는 사람들이 마음을 모아 제대로 된 사회 & 국가를 만들어갈 가능성이 높아지니까.

덧.: 2005년 10월 24일 오후 7:27 현재 원 기사의 링크가 없어졌을 뿐더러 그 기사도 없어져서 다른 곳에 있던 기사를 그대로 가져왔다.

지난 7일 목동 서울출입국관리사무소 내 국적업무출장소. 토요일임에도 불구하고 직원들은 갑자기 폭주하는 '한국 국적 포기 행렬'에 자리에 앉을 틈도 없이서류를 접수하느라 바빴다. 이날 접수된 건수는 50여 건. 새 국적법이 국회를통과한 후 사흘 만에 160건이 접수될 정도로 폭발적으로 늘고 있다.

지난 4월 한달 동안 국적 포기를 신청한 사례는 모두 27건에 불과했다. 병역의무를 이행해야만 국적을 포기할 수 있게 한 개정 국적법이 통과되기 이전과는 사뭇 다른 양상이다.

6월 법 시행에 앞서 국적을 포기하려는 사람들이 밀려들고 있다. 주로 14~17세남자들이 대부분이다. 법을 대표 발의한 홍준표 의원측과 법무부측은 이 같은 이중 국적자들의 발빠른 행보에 당황하고 있다.

홍 의원측은 "어떻게 서류 신청을 받아줄 수 있냐"며 "법무부쪽에서 서류를 받지 않는 등 대책이 마련돼야 한다"고 주장했지만 출장소측은 "관련 법규가 없어 어떤 조치도 취할 수 없다"고 말했다.

◆ 국적 포기, 본인은 영문도 몰라

=박 모군(17세)은 토요일 아침부터 영문도 모른 채 국적 포기 신청 창구에 따분한 표정으로 앉아 있다. 방문한 이유를 묻자 "잘 모르겠어요. 국적을 포기하러 왔다는데…"란 대답이 돌아온다.

전날 걸려온 친척의 전화에 대학 교수인 아버지가 갑자기 갈 곳이 있다며 휴일 아침부터 손을 잡아끌어 함께 왔다고 말했다. 박군은 단 10여 분 만에 부모 손으로 쓰인 몇 장의 서류 신청으로 본인이 더 이상 '한국인'이 아니란 사실을 알기나 할까.

고등학교 1학년인 아들의 국적 포기 신청을 하러 왔다는 한 국책연구소 연구원은 "원정출산을 막아야지 정상적으로 유학갔을 때 애를 낳은 우리를 왜 잡느냐"며 오히려 분통을 터뜨린다.

업무 마감시간이 다 될 쯤 한 아주머니의 고성이 들려온다. "도대체 이런 법을 왜 만들었대요. 정치인들이 이러는 이유가 뭐예요?"라며 애꿎은 출입국사무소 직원에게 화풀이다. 14세 된 아들의 국적 포기를 재빨리 처리하고 떠나는 부모는 법의 취지에는 관심 없고 급하게 국적을 포기하게 돼 성가시다는 표정이 역력하다.

◆ 어떤 사람들이 주로 포기했나

=이날 본지가 서류가 접수되는 동안 직ㆍ간접적으로 확인한 바에 따르면 소위 사회 지도층으로 분류되는 교수ㆍ연구원ㆍ의사 등이 많았다. 지역적으로도 서울 강남구 서초구 등이 많은 편이었다.

해외 근무 기회가 잦은 연구원 등이 많이 몰려 있는 대전에서 온 이도 심심찮게 찾아볼 수 있었다.

서류 접수 때 일부에서는 사회적 비난을 의식해서인지 직업란을 공란으로 비워두기도 했다.

이날 부모들이 국적 포기 대상으로 기재한 자녀는 90% 이상이 남자아이로 주로89~92년 사이에 태어난 것으로 파악됐다.

※ 출처: 매일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