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점심 직후 또는 야근이 있어서 저녁을 먹고 일해야 할 경우, 저녁 직후에 언제나 따뜻한, 때로는 시원한 커피 한 잔을 꼭 마셨는데, 그 커피가 뱃살의 주범이라고 한다. 흑...orz...OTL

어디선가 본 듯한 '커피 한 잔의 여유...어쩌구...저쩌구...'라는 카피를 굳이 내세우지 않더라도, '식후불연연초(食後不燃煙草)면 삼대고자(三代鼓者)'라는 가르침과 함께 많이 익숙해진 '식후불음겁이(食後不飮迲弛)면 삼대골통(三代滑痛)(식후에 커피[겁이(迲弛): 느슨하게 시간을 보낼 수 있는 음료라는 음차한 단어]를 마시지 않으면 삼대가 어지러운 통증에 휩싸인다는 의미)'이라는 가르침도 따르면서 살았는데, 이제는 그것도 못하게 생겼으니, 으...삶의 즐거움 하나가 사라져버렸다.

아무튼, 식후의 커피가 뱃살의 주범이라고 하니, 내 늘어만가는 뱃살의 진행을 더디게 하기 위해서라도 앞으로는 식후의 커피 한 잔이 아니라 오전 중!!! 또는 오후 중!!!의 커피 한 잔으로 바꿔야 할 판이다.

기사 원문 보러 가기


식후 커피 한잔,뱃살의 주범

[2007.03.29 11:23]

[쿠키 건강] 옷이 점점 얇아지고 있다. 두꺼운 외투를 옷장에 넣고 얇은 겉옷으로 몸매를 드러내야 하는 계절이다. 겨울 동안 코트 속에 감춰뒀던 군살이 슬슬 걱정거리가 되고 있다.

직장인 최모(36·여)씨의 하루 일과는 모닝 커피로 시작한다. 아침은 거르고 점심과 저녁만 먹는다. 대부분 외식이지만 술이나 기름진 음식은 철저히 피하는 편이다. 군것질도 거의 안한다. 그런데도 뱃살 문제는 잘 해결되지 않는다.

원인은 식사 후 습관적으로 마시는 커피다. 생크림과 시럽이 가듣 든 커피는 스트레스를 풀어주는 유일한 낙이다. 하지만 식후 커피는 달콤한 유혹만큼이나 위험하다.

식후 커피는 카페인이 인슐린 분비를 자극해 뱃살을 만드는 주범이다. 커피는 음식물 흡수를 더욱 촉진한다. 또 식사 직후의 카페인은 철분 흡수를 막기도 한다.

원두커피는 한잔에 2Kcal 정도지만, 생크림이 든 커피 한 잔은 무려 400Kcal가 넘는다. 이는 밥 한 공기(300Kcal)보다도 높은 수치다. 아무리 다이어트 식사를 해도 커피 한 잔에 든 설탕, 프림, 휘핑크림이 뱃살을 만들어내는 것이다.

자판기 커피도 마찬가지다. 커피믹스 1개의 열량은 55Kcal. 하루 서너잔만 마셔도 한끼 식사와 맞먹는다. 커피 대신 차를 마시는 것만으로도 쓸데없는 열량 축적과 군살을 막을 수 있다. 보리차, 감잎차, 둥글레차, 현미차 등은 열량이 거의 없는 물과 같다.

김영삼 인다라한의원 원장은 "아침 식사 대신 마시는 모닝커피는 잠에서 덜 깬 말초 신경을 깨워주고, 이뇨 작용을 돕는 긍정적 기능도 있지만 공복에 마시는 커피는 속이 시린 위장 질환을 유발할 위험성이 높다"고 말했다. 국민일보 쿠키뉴스 이기수 전문기자 kslee@kmib.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