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9

2001년 12월부터 2002년 3월까지 꽉 찬 4개월 간 게임파크에서 근무한 적이 있었다. 지금이야 게임파크와 게임파크 홀딩스로 양분되었지만, 그때 당시에는 지금 게임파크의 사장인 ㅈ사장이 부사장이었고 현 게임파크 홀딩스의 대표인 ㅇ대표는 경영지원부 부장으로 함께 있었다. 그러면서 한 쪽(그 때 당시 부사장)은 개발을 총괄(CTO)했고 한 쪽(그때 당시 부장, CFO 역할)은 재무/회계, 신사업 기획, 3rd Party 유치, 마케팅 조율 등을 담당했었다. 그리고 나는 이 당시에 경영지원부에 속해 있으면서 경영/기획/투자 유치 등의 업무와 IT를 담당했었다.

사실 내 직장 경력의 대부분이 여의도 안에서의 금융업, 특히 제 2금융권에 심히 편중되어 있었고 지금도 마찬가지지만, 벤처산업, 그것도 제대로 된 IT산업에 속한 회사에서의 짧았던 4개월의 경험은 아주 강렬한 기억으로 남아 있다.([{나만 그러한줄 알았는데 다른 사람들도 역시 마찬가지였나보다. 그래서 아직까지 '게퇴모(임파크 사자 임)'란 이름으로 게임파크 퇴자사들이 자주는 아니지만, 가끔씩 만나는 모임을 유지하고 있다.}]) 그래서 강렬했던 기억만큼인지 개인적으로는 게임파크와 게임파크 홀딩스로 양분되었다는 사실에는 큰 아쉬움을 느낀다.

앞서 언급한 아쉬움은 현실에 대한 아쉬움이고 그 이전에 대한 아쉬움은, 2001년 내가 입사하기 전 마지막으로 이루어진 투자 유치로 상당한 현금이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타겟 마케팅의 실패와 국내 시장 분석 미비와 이에 따른 현실 인식 부족, 많은 사공으로 인해 배가 산으로 갔던 점 등이 결국의 회사의 재정을 극도로 악화시켰다는 점이다. 물론, 책임 소재를 광범위하게 따진다면야, 그 당시 적극적인 의사 개진을 하지 않은 채 따라가기만 했던, 나 역시 자유로울 수 없지만...

아무튼, 이로 인해 그 당시 사장이었던 또 다른 ㅈ대표는 내가 게임파크를 나온 후 얼마 안되어 회사 운영 실패의 책임을 지고 중도하차하게 되었고 그 뒤를 ㅈ부사장(지금 게임파크의 사장)이 후임을 맡아 ㅇ부장과 함께 지금까지 지내오다가 결국은 게임파크와 게임파크 홀딩스로 양분되는 빌미의 시발점이 된 것이 아닌가 생각한다.

뭐, 비하인드 스토리를 얘기하자면 스크롤의 압박이 심할 것 같고, 또 내가 나온 후에 있었던 일들은 모두 관계자에게 들은 것이라 내가 다시 한 번 더 말하면 필터링되는 효과가 반드시 존재할 것이기에 이만 접기로 하자.

...

최근 관계자의 말을 빌리면, 2002년 상반기에 물러났던 또 다른 ㅈ대표가 현재 게임파크 사장인 ㅈ사장과 다시 힘을 합쳤다고 한다. 지금까지의 과정이야 어찌 됐든, 국내 최초의 휴대용 게임기인 GP32를 개발했던 그 무서운 저력으로 고가의 고사양을 추구하는 게임파크의 XGP든, 대중성에 초점을 둔 게임파크 홀딩스의 GPX2GP2X든 나름대로의 특성을 살리면서 과거의 실수를 되풀이 하지 않은 채 각자 성공의 발판을 마련하기를 진심으로 두 손 모아 기원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