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 其 仁 기 인 -

一杯知於我 (일배지어아) 한 잔 술로써 자아를 알게 되고
二杯準於遇 (이배준어우) 두 잔 술로써 만남을 준비하며
三杯豫於別 (삼배예어별) 석 잔 술로써 이별을 예감하고
四杯覺於自 (사배각어자) 넉 잔 술로써 자신을 돌아본다.(각성한다.)

내가 아주 좋아하는 한시(漢詩)라서...


- 李 白 이 백 -
月下獨酌 (월하독작) ---- 그 첫 번째
花間一壺酒 (화간일호주) 꽃 사이 놓인 한 동이 술을
獨酌無相親 (독작무상친) 친한 이 없이 혼자 마시네
擧盃邀明月 (거배요명월) 잔 들어 밝은 달을 맞이하고
對影成三人 (대영성삼인) 그림자를 대하니 셋이 되었구나
月旣不解飮 (월기불해음) 달은 전부터 술 마실 줄 모르고
影徒隨我身 (영도수아신) 그림자는 부질없이 흉내만 내는구나
暫伴月將影 (잠반월장영) 한동안 달과 그림자 벗해
行樂須及春 (행락수급춘) 행락은 모름지기 봄에 맞추었다
我歌月排徊 (아가월배회) 내가 노래하니 달은 거닐고
我舞影凌亂 (아무영능란) 내가 춤을 추니 그림자 어지러워
醒時同交歡 (성시동교환) 깨어서는 모두 같이 즐기고
醉後各分散 (취후각분산) 취한 뒤에는 제각기 흩어진다
影結無情遊 (영결무정유) 길이 무정한 놀음 저들과 맺어
相期邈雲漢 (상기막운한) 아득한 은하에서 다시 만나길.

月下獨酌 (월하독작) ---- 그 두 번째
天若不愛酒 (천약불애주) 하늘이 술을 즐기지 않았다면
酒星不在天 (주성부재천) 하늘에 주성이 있을 리 없고
地若不愛酒 (지약불애주) 땅이 술을 즐기지 않았다면
地應無酒泉 (지응무주천) 땅에 어찌 주천이 있겠는가
天地旣愛酒 (천지기애주) 천지가 이미 술을 즐겼으니
愛酒不愧天 (애주불괴천) 술 즐김이 어찌 부끄러우랴
已聞淸比聖 (이문청비성) 듣기에 청주는 성인과 같고
復道濁如賢 (복도탁여현) 탁주를 일러 현인과 같다 하니
聖賢旣已飮 (성현기이음) 성현을 이미 다 마신 후에
何必求神仙 (하필구신선) 신선은 더 구하여 무엇하랴.
三盃通大道 (삼배통대도) 석 잔 술에 큰 도에 통하고
一斗合自然 (일두합자연) 한 말에 자연과 하나 되거니
俱得醉中趣 (구득취중취) 취하고 취하여 얻는 즐거움을
勿謂醒者傳 (물위성자전) 깨어 있는 이에게 전하려 말라.

평등:
이 세상을 살아가는 모든 이들에겐 하나 또는 그 이상의 단면(들), 즉 누구에게도, 심지어는 가족에게조차 말하기 싫어하는 불행한 단면이 있다. 그래서 세상은 평등하다.

불평등:
세상을 ONLY '행복'이라는 측면에서만 바라본다면, 너무나 불평등하다. 너무나!! 그래서 세상은 불평등하다.

사람들은 흔히 말한다. 난 내 인생의 100%를 살아가고 있다고. 이렇게 말하는 사람들의 특징은 대략 이렇다. 자기 주장이 굉장히 강하고, 자기만의 영역이 굳건해서 남이, 심지어 자기 부모라 할지라도 자기만의 바로 그 영역을 침범하는 것을 용납 못한다. 절대로. 그리고 가장 큰 특징, 그런 사람은 남들에게서 '자아(自我, Ego)'가 굉장히 강하다는 평가를 받곤 한다.

그러나...

난, 개인적으로 저런 사람들의 주장-자기 의지와 주관 하에 자기 인생의 100%를 살아간다는-에 결코 동의하지 못한다. '내가 사랑하는 사람들 vs. 나를 사랑하는 사람들'에서 관련된 의미를 잠깐 밝혔지만, 내가 내 인생의 100%를 살아간다고 자신 있게 말할 수 있으려면, '나를 사랑하는 사람들'의 인생, 다시 말해 나에게 집중된 그들 인생의 일부에 내 인생을 각각 온전히('완전히'가 아니다. '온전히'다. 차이를 모른다면 그냥 넘어가라. 설명하고 싶은 생각 없다.) 더해서 살아갈 수 있어야만, 난 내 인생의 100%를 살아간다고 말할 수 있다고 본다. 확실하게.

흔히들, 맨 위에서 언급한 사람들은 이렇게 말한다. '난 내가 가고자 하는 방향으로 가기 위해 최대한 공부했고 거기에 맞게끔 하려고 최대한 일을 해왔고 지금도 하고 있으며 앞으로도 내가 하고 싶은 일을 하기 위해 최대한 노력하며 살 것이다.'라고.

그런 사람들에게 묻고 싶다. 과연 진정으로 자신이 하고 싶은 일을 하기 위해 살아왔냐고. '내가 사랑하는 사람들 vs. 나를 사랑하는 사람들'에서 언급한 것처럼 '나를 사랑하는 사람들'로 인해서 자신의 인생항로가, 아니다, 범위를 너무 넓게 잡았다, 자신의 행동을 결정하기 위한 의사결정에서 조금이라도 바뀐 적은 없냐고, 이렇게 바꿔서 묻고자 한다. 정말 없다? 만약 그런 사람이 있다면, 즉 한 번도 좁은 범위든 넓은 범위든 자신의 의사결정을 '나를 사랑하는 사람들'로 인해서 바뀐 적이 없는 사람이 있다면, 난 그런 사람을 '신(神)'이라 부르고 싶다. 그렇게 냉철하고 객관적이며 이성적인 존재를 '신(神)'이라 부르지 않는다면 누구를 '신(神)'이라 부른단 말인가?

우리는 '신(神)'이 아니기 때문에 주변 사람들에게 조언을 구한다. 제일 먼저는 일반적으로 '나를 사랑하는 사람들'에게 묻고 그 이후에는 개인의 우선 순위에 따라 바뀐다. 이렇게 스스로가 인정을 하든 하지 않든 스스로도 불확실한 존재라는 것을 알게 모르게 확인하면서 살고 있는데 왜 자신의 인생을 100% 살아간다고 주장한단 말인가?

스스로가 불확실하고 불완전한 존재인데, 거기에 '나를 사랑하는 사람들'의 인생까지 내 인생에 영향을 미친다. 그렇다면 자신의 인생을 살아가는 비중은 바로 위의 문단에서 보다 더 작아질 수밖에 없지 않은가? 난 더 작아질 수밖에 없다고 보기 때문에 현재는 내 인생의 일부만을 살아가고 있다고 말한다.

앞서 나는 '존재의 시간 vs. 행동의 시간', '내가 사랑하는 사람들 vs. 나를 사랑하는 사람들' 등에 대해 언급해왔다. 이 모든 것은 사실 내가 지금 살고 있는 내 인생의 일부에 '나를 사랑하는 사람들'의 인생을 포함하는 비중을 늘리기 위한 노력의 일환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내 의견과 생각(사실 여기서 '깨달음'이라고 하고 싶으나 그렇게 쓰기에는 내 낯짝이 아직은 얇기 때문에 그렇게는 도저히 못 써서 그냥 이렇게 쓴다.)에 대해 왈가왈부할 수 있다. 그러나 왈가왈부는 그렇게 하려는 사람들의 문제이지 내 문제는 아니다. 왜냐하면, 나는 나를 비롯한 나를 사랑하는 사람들과 같이 나갈 수있는 인생을, 그리고 그렇게 하기 위한 내 개인적인 준비를 계속해서 해나가려고 하기 때문이다.

결과? 시간이 지나 내가 죽을 때 알 수 있지 않을까 싶다. 내 의견과 생각이 맞았는지 틀렸는지를...

'내가 사랑하는 사람들'에 더 비중을 두느냐, 아니면 '나를 사랑하는 사람들'에 더 비중을 두느냐. 미묘한 사안이다.

일반적으로 우리가 연인이라고 부르는 A와 B(남녀불구분)가 있다고 하자. 다음과 같은 대화는 둘이 사귄지 일정 기간이 흐르면 언제든지 나올 수 있는 대화다.

A: 난 내가 사랑하는 사람보다는 나를 사랑하는 사람이 더 소중해.
B: 그게 무슨 말이야?

A: 말 그대로야.
B: ...

B: 그렇다면 난 너에게 어떤 의미지?
A: 중요한 의미의 사람이지. -> ①

B: 중요한 의미의 사람이라면서 어떻게 그렇게 말할 수 있어? 나를 더 이상 사랑하지 않는단 말이야? 내가 더 이상 너에게 중요한 대상이 아니란 말이야? -> ②

================= Break =================
내 개인적인 생각을 말하라면, 난 B(남녀 불문)의 마지막 대화(②)를 지나가는 쓰레기통에 던져버릴 것이다. 왜냐고? A가 위에서 언급한 중요한 의미의 사람(①)이라는 의미를 B는 제대로 파악하지 못했기 때문이다. A는 이미 B를 '내가 사랑하는 사람'에서 '나를 사랑하는 사람'으로 바꿔서 더 큰 비중으로, 더 중요한 존재로 여기고 있던 것인데 말이다.

'내가 사랑하는 사람들'과 '나를 사랑하는 사람들', '아' 다르고 '어' 다른 우리말에 있어 분명 논란의 여지가 있을 수 있다. '나를 사랑하는 사람들'을 잘못 이해하게 되면 자신의 의지는 거의 없는 '마마보이(걸)'를 연상할 수도 있고 '내가 사랑하는 사람들'을 잘못 이해하면 주위 사람, 주위 환경을 전혀 생각치 않는 '독불장군'을 연상할 수도 있기 때문이다.

================= Continue =================
일상 생활에서 우리의 행동을 제약하는 것에는 여러가지가 있을 수 있다. 그 중에 '나를 사랑하는 사람들'로 인해 받는 제약, 아니다, 제약이란 표현보다는 차라리 배려가 더 맞겠다. 다시 말하면, '나를 사랑하는 사람들'을 배려하기 때문에 자신의 행동을 조심하는 경우는 없는가?라고 묻고 싶다. 물론 그 행동의 조심에는 자기가 하고 싶어도 하지 못하는 것이 포함될 수도 있다. 아무튼 다른 사람은 어떨지 몰라도 나에겐 그러한 행동의 조심이 분명히 있다. 그래서 나는 나의 행동 하나하나에 신경을 더 쓰고 더 세심하게 된다.

'내가 사랑하는 사람들'은 기호로 표시한다면, 나를 중심으로 사방으로 뻗쳐가는 화살표를 연상하면 된다. 반면에 '나를 사랑하는 사람들'은 그 반대로 사방에서 중심에 있는 '나'를 향해 있는 화살표를 연상하면 되고. 따라서 '내가 사랑하는 사람들'에서는 내 임의로, 부담 없이 화살표를 없애거나 추가할 수 있지만, '나를 사랑하는 사람들'에서는 내 임의로 '나'를 향한 화살표를 지우거나 추가할 수 없다는 결론에 도달한다. 왜냐하면, 그 화살표를 지우거나 추가할 수 있는 사람은 화살표를 지우거나 추가하려는 바로 그 사람이지 절대 내가 될 수 없기 때문이다.

'나를 사랑하는 사람들'에는 여러 사람들이 있을 수 있다. 부모 형제야 말할 것도 없고, 결혼 전이라면 연인이, 결혼 후라면 아내와 자식이 여기에 해당될 것이고, 어릴 때부터 같이 커왔던 친구(들)와(과) 직장에서는 상사, 선배, 동기, 후배 등이 해당될 수도 있다. 물론 이 외에도 무수히 많은 사람들이 여기에 해당될 수 있음은 주지의 사실이다.

이 글을 쓰게 된 동기는 몇 가지가 있지만 그 중에서도 분명한 것은, 내 경우 '나를 사랑하는 사람들'이 정말 많다는 점이 크게 작용했다. 이 글을 쓰는 현재까지도 나는 많은 '나를 사랑하는 사람들'로부터 과분한 '사랑'을 받아오고 있고 또 받고 있다. 남들이라면, 불가능했을 삶도 과분한 사랑으로 극복하고 살고 있고. 그래서 다시 한 번 더 생각하게 되면서 쓰게 됐다.

그렇기 때문에 나는 '나를 사랑하는 사람들'에 대한 고마움을 간직한 채 하루하루를 살아가되 나 뿐만이 아니라 '나를 사랑하는 사람들'과 같이 나아갈 수 있는 그런 삶을 살아가려고 노력하고 있다. 단, 내 중심은 지켜나가면서 말이다.

'내가 사랑하는 사람들'은 그 다음이다.

나쁜 일: 아주 큰 덩어리로 '나'에게 신속하게 다가와 아주 오랜 기간 머물면서 나를 괴롭힌다. 그러면서도 문제는 '나' 자신은 똑같은 실수를 반복해서 나쁜 일을 불러들이는 실수를 한다. 즉, 나쁜 일은 내생적 요인('나'라는 요인)에 크게 기인한다.

좋은 일: 아주 미미한 덩어리로 '나'에게 아주 오랜 시간에 걸쳐서 다가온 후에 극히 미미한 시간동안만 머물다 간다. 더욱 문제는 내가 그 좋은 일이 언제 올지 모른다는 것이다. 그저 준비하고 기다릴 뿐. 즉, 좋은 일은 극히 외생적 요인('나' 이외의 모든 환경 포함한 요인)에 크게 기인할 수밖에 없다.

존재의 시간:

참선, 명상, 몰입, 몰두, 무아지경, 삼매경, 몰아지경 등을 일컫는 말, 즉, 무념무상(멍하니 앉아있거나 잠자는 것이 아니라)이라고 생각한다.

불교 쪽에서 간간이 들리는 얘기가 있다. '어느 스님께서 먹지도, 싸지도 않으면서 한 자리에서만 참선으로 3년(한 예로 든 것 뿐)이나 앉아 계시다가 어느 순간 자리에서 일어나셨다'라는 것과 관련한 얘기 말이다. 이것이 '존재의 시간'을 잘 설명하는 말이라고 본다. 그 스님께선 단지 5분(아주 짧은 시간을 표현하기 위한 의도로 든 한 예) 동안의 '존재의 시간'만을 느끼셨을 뿐이지만 현실에서는 3년이라는 시간이 지나가버렸다고 나는 판단하기 때문이다.

혹자는 이렇게 말한다. '스스로 즐거워하는 일을 하는 동안에는 시간가는 줄도 모른다'라고. 그러나 내가 겪었던 경험으론 그렇지 않았다. 나는 굉장히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고 생각했으나 현실적으로는 얼마 안되는 시간이 흘렀던 경험 말이다.

그래서 나는 맨 위에서 언급한 것처럼 '존재의 시간'은 참선, 명상, 몰입, 몰두, 무아지경, 삼매경, 몰아지경 등이라고 생각하는 것이고 또 이 안에는 행하는 일-참선 관련 혼자만이 하는 행위나 혹은 육체 관련 모든 행위-의 호불호(好不好)는 포함되지 않는다고 본다.

요즘처럼 불확실하고 좋은 일 보다는 나쁜 일이 판을 치는 세상에서 '존재의 시간'을 향유할 수만 있다면 스스로의 건강도 증진할 수 있지 않을까라는 생각도 해 본다.

행동의 시간:

말 그대로 행동에 따라 전개되는 시간이기 때문에 때로는 짧게, 때로는 길게도 느껴지는 시간이라고 본다. 길게도, 혹은 짧게도 느껴진다는 것은 감정이 개입돼 있다는 것을 유추할 수 있다. 이 '행동의 시간'은 아마 대부분의 사람들이 그 의미가 무엇인지를 충분히 인지하고 있을 것이다. 그렇기 때문에 긴 말이 필요치 않은 단어의 조합일 것이다.

'존재의 시간'만으로 하루를 보낼 수 있다면 아주 좋을 것이나 현실은 그렇지 않기 때문에 이 '행동의 시간'도 필요불가결한 부분이다.

≪참고 출처≫ 제마법선도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 존재시간(Being time)으로 오래 살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