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눈폭탄으로 시작한 경인(庚寅)년 첫 영업일

만으로 5년 10개월만에 다시 보는 풍경([{100년만의 폭설이라고 한다.}])이다. 기억이 맞다면, 2004년 3월 5일에도 폭설이 내려 퇴근길이 아수라장이 됐었는데, 말 그대로 5년 10개월만에 이번에는 새해 첫 영업일 출근길이 아수라장이 되었다. 뭐, 출근길 아수라장 관련한 얘기들은 이미 기사로 많이 나왔을테니 여기서 그만하고.([{사실 퇴근길도 걱정이다. 출근길 만큼이야 안하겠지만, 그래도 퇴근길 역시 준 아수라장이 아닐까 걱정이다.}])

아무튼, 눈폭탄으로 인해 그런지, 개인적인 사정으로 잠시 들른 여의도가 정말 한산해 보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여의도 지적공사 앞 4거리


그래서 흔들리는 손 잡아가며 canU701 핸드폰으로 사진 한 장 찍었다. 오랜만에 보게 된 풍경이라.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