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정운찬, 정말 짜증나는 인간!!!

현재 돌아가는 상황은 완전히 똥 묻은 개겨 묻은 개 나무라는 상황이다. 안 그래도 2MB 정부의 대표성이 '위장전입은 필수, 논문 표절은 선택'이라는 명제로 대변되고 있는데, 여기에 '거짓말'도 추가해야 할 듯 싶다. 추가 원인을 제공한 사람? 그야 당연히 최근 총리로 임명된 정운찬氏([{총리라는 직함을 붙여줄까 했으나 국민 앞에 뻔뻔하게 거짓말을 남발하는 모습을 보면, 총리라는 직함을 붙여주는 것 자체가 창피하다.}])이다.

- 관련 기사: 정운찬, '또 다른 억대 연봉' 드러나 '파문' [inews24]

어떤 거짓말을 했는지는 기사 내용에 명확히 나온다.

정운찬 총리는 2009년 초까지 하나금융그룹 계열사인 하나금융경영연구소의 비상근 고문을 맡아 약 1억원 정도의 연봉을 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정 총리는 연구소 안에 따로 방이 있었고, 지난해 5월 하나금융경영연구소가 발간한 연례보고서에는 정 총리가 '고문'으로 공식 기록돼 있는 것으로 드러나 충격을 더하고 있다.

학자로서의 양심을 가지고 있다면, 알아서 사퇴하는 것이 정운찬氏 본인이나 그 주변 사람들 모두에게 이로울 것으로 판단되나 2MB가 陰으로 陽으로 지원하고 있으니 과연 그리 할지는 의문이다.

끝으로, 확실히 故 노무현 前 대통령의 사람 보는 안목에 다시금 놀랄 수밖에 없다. 이제서야 故 노무현 前 대통령이 왜 정운찬氏를 기용하지 않았는지 확실하게 인식이 되니 말이다. 어쩌면 그래서 故 노무현 前 대통령이 더 그리운지도 모르겠고.

아무튼, 경기가 풀릴 기미도 안보이는 현실에서 보이는 것, 들리는 것 모두 짜증나게 하는 요즘이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