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박근혜의 내심

요즘 한나라당(이라 쓰고 읽기는 딴나라당)이 시끄럽다. 4·29 재보선 참패에다 이어 꺼낸 친박계 김무성 원내 대표 추대라는 당 화합의 일환인 쇄신책도 박근혜(라고 쓰고 읽기는 빠꾸네([{보고 있으면 도로 독재 시절로 빠꾸시킬것 같은 연상을 불러일으켜서 붙인 별명이다.}]))의 힘찬 코푸는 소리인 ''으로 인해 도루묵이 되어버렸기 때문이다. 박근혜의 내심과 관련해서는 여러 언론들이 측근의 말을 빌리는 형식으로 다루고 있어 거기에 본인이 더 해줄 말은 없다. 다만, 김무성 원내 대표 추대라는 소식을 처음 들었을 때 박근혜의 내심은 어땠을까를 추정해보면, 아마도 아래와 같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이 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이미지 출처: 빠르다닷컴검색짤방리스트엄지? 의 놀란 표정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