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중국의 통화본색이 본격적으로 드러나는구만

최근 엠파스와 합병 후 새로와진 네이트에서 기사들을 뒤적거리던 중 눈에 띄는 기사 2개를 발견했는데, 그 기사는 아래와 같다.

- 중국 ‘달러 기축통화 안돼’ 이젠 직격탄 [한겨레]
- "이참에 달러 꺾자" 야심 드러낸 중국 [한국일보]

그리고 위 두 기사의 원본이라 할 수 있는 Financial Times의 기사([{기사를 보기 위해 무료 회원가입을 해야 할 수도 있다.}])는 아래와 같다.

- China calls for new reserve currency [Financial Times]

위 기사들의 내용은 전에 작성했던, 이제는 위안화나 사볼까나...에서 언급했던 것 보다 조금 더 나아가 중국의 통화본색이 점점 더 구체화되고 있다는 것을 알려주고 있다. 다만, 위안화를 전면에 내세우기 보다는 IMF의 특별인출권인 SDR을 내세우는 것이 다른 점이기는 하나 이는 위안화 기축통화를 추진하기 위한 일련의 사전 포석이라 판단해도 큰 무리는 없을 것이기 때문에 의미상 큰 차이는 없다고 보여진다.

중국이 이렇게 대놓고 덤비는 상황에서 이에 대한 미국의 반응은 초큼 우스워 보인다. 처음에는 누구나 예상할 수 있듯이 미국이 중국에 대해서 당연히 '버럭'했다. 아래 관련 기사 참조.

- 중국 달러 흔들기에 발끈한 미국 [한국일보]

그런데 그 '버럭'이 오래가지 않고 바로 꼬리를 말았다. 아래 관련 기사들 참조.

- Dollar dips on Geithner’s ‘loose talk’ [Financial Times]
- 美, 對中 '쩐의 전쟁'서 한걸음 후퇴? [한국일보]

점점 더 재밌어지는 형국이다. 미국과 중국이 Money Hegemony 전쟁의 전초전이 이제부터 시작되려는 상황이니 더욱 그러하다.

그러나 한 가지 걸리는 점은, 안 그래도 '덩 값'으로 떨어지고 있는 원화에 대해 정부 당국은 지금처럼 고래 둘이 막 진검으로 싸우려는 형국을 이용하기 위해 노력을 하는지가 정말 마음에 걸린다. 아무리 2MB와 그 떨거지들이라고는 해도 돌아가는 정세 판단 정도는 해주지 않을까라는 희망을 가지고 싶기 때문에 더 걸리는 것인데... 만약 그게 아니라면? 정말 위안화 예금부터 바로 가입해야겠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