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컵라면에서 이물질, 맥주에서도 이물질, 이물질, 이물질

건강하게 살고 싶으면서도 간편하게 살고 싶어 하는 인간의 심리를 이용만 해서 그런가. 지난 번 '생쥐깡'에 이어 계속해서 알려지는 이물질 발견 기사가 영 보기 껄끄럽다.

먹을 거 가지고 장난치는 캐쉑히들...에잇!!!

‘농심 제품’ 또 이물질 [경기일보]
OB맥주 '벌레맥주'로 시민들 경악 [스포츠서울]


‘농심 제품’ 또 이물질
[경기일보 2008-4-7]
사용자 삽입 이미지최근 ㈜농심 새우깡에서 생쥐 머리로 추정되는 이물질이 발견돼 큰 충격을 준데 이어 이번에는 농심 육개장 사발면에서 굵직한 플라스틱 조각이 나와 논란을 빚고 있다.
지난 4일 오전 7시30분께 화성시 남양동 H주유소 사무실에서 종업원 J씨(47)가 인근 마트에서 구입한 농심 육개장 사발면 겉 포장을 뜯고 정수기에서 더운 물을 받아 먹으려는 순간 지름 1.5㎝ 크기의 플라스틱 2조각을 발견했다.

J씨는 “아침 식사로 먹기 위해 물을 받아 놓은 사발면 안에 회색 빛깔의 이물질이 들어 있었다”면서 “자세히 들여다보니 플라스틱 조각이었고, 너무 황당해 농심측에 곧바로 신고 전화를 걸었다”고 말했다.

당시 발견된 플라스틱 조각 2개는 면발과 함께 섞여 있었고 이를 발견한 J씨는 한입도 먹지 않은 채 곧바로 농심측에 자초지종을 따진 것으로 알려졌다.

문제의 사발면은 주유소측이 지난달 인근 대형마트에서 구입한 제품(86g×24) 가운데 하나로 바코드를 확인한 결과, 지난달 3일 농심의 안양 공장에서 만들어진 것으로 드러났다.

농심측은 이날 오전 11시께 문제의 제품이 발견된 현장을 찾아 이물질이 들어있는 사발면을 회수해 이날 현재까지 안양 공장 등을 중심으로 자체 조사를 벌이고 있으나 뚜렷한 원인을 찾지 못하고 있는 상태다.

농심 관계자는 “이번 이물질은 공정과정에서 들어간 게 아니라고 확신하고 있지만 당사 제품에서 나온 만큼 소비자에게 사과했다”며 “당사 보상기준에 맞춰 적절한 보상을 하려 했으나 소비자가 이를 거절한 상태”라고 밝혔다.

한편 농심의 육개장 사발면은 지난 1982년 처음 출시된 이후 국내 라면시장에서 현재까지 수백억개의 판매고를 기록하고 있는 등 26년 동안 소비자들의 사랑을 꾸준히 받아온 제품이다.

/황신섭·이경환기자 hss@kgib.co.kr

2 thoughts on “컵라면에서 이물질, 맥주에서도 이물질, 이물질, 이물질

  1. 김똑깡

    저두 모회사 제품에서 이상한 이물질이 발견됐는데... 회사에 전화해서 회사직원다녀갔고요 회사직원이 2주정도 있다가 왔서 하는말이 컵라면 면발 이물질이라고 하며 큰 문제 없다고 그냥 가네요..
    넘 허무해서 나도 그냥 보냈지만 보낸 내가 잘못인지 아님 그렇게 말하고 간 그사람들이 잘못인지 모르겠네요... 주위사람들한테 말하니까 신고하고 어쩌고 저쩌고 하라던데... 그게 싫어 그냥 조용했는데... 회사측의 넘 무성의한것도 같고 한에요.... 어떻게 해야 되죠..다 끝난 마당에...

    Reply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