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산티아고 가는 길

아침에 이것저것 둘러보다가 눈에 띈 기사.

코엘료의 순례길 문화코드 되다 [매일경제]

안 그래도 요즘 머리 속에서 세계 3차대전을 치루고 있는데, 이 길이나 함 걸어볼까나. 그러다 작가로? 쿨락...ㅡ.-...헙...

사용자 삽입 이미지
프랑스 남부에서 스페인 북부에 이르는 800㎞ 시골길, 일명 '산티아고 가는 길(Camino de Santiago)'

저 길이

사용자 삽입 이미지
파울로 코엘료

요 사람 때문에 더욱 더 유명해졌다고 한다.

참고로 아래는 기사에서 설명하고 있는 '산티아고 가는 길(Camino de Santiago)'에 대한 부연 설명

■ 카미노 데 산티아고란?

사용자 삽입 이미지우리말로 '산티아고 가는 길'이라는 뜻이다. 정확히 말하면 예루살렘 로마와 함께 유럽의 3대 성지로 꼽히는 '산티아고 데 콤포스텔라'의 대성당으로 이어지는 길.

산티아고의 전설은 예수의 열두 제자 중 한 명인 야고보부터 시작한다. 전설에 따르면 야고보는 복음을 전파하기 위해 예루살렘에서 스페인 북부 산티아고까지 걸어왔다고 한다. 그는 이후 천신만고 끝에 예루살렘으로 돌아왔지만 헤롯왕에 의해 순교당한다. 하지만 문제는 여기부터였다. 그의 시신을 돌로 만든 배에 옮긴 후 그 배를 바다에 띄웠는데, 그 배가 놀랍게도 산티아고 부근에 도착했던 것. 야고보를 추종하는 사람들은 그의 시신을 산티아고에 묻었고 800년 뒤에는 그 자리에 대성당이 세워졌다.

카미노 데 산티아고는 여러 경로가 있으나 사람들에게 가장 인기 있는 길은 '카미노 데 프란세스'로 프랑스의 국경도시 생 장 피드포르에서 시작해 피레네 산맥을 넘어 산티아고까지 이어지는 800㎞의 길이다. 사람들이 흔히 말하는 카미노 데 산티아고는 이 길을 뜻하는 경우가 많다. 원래는 가톨릭 성지순례길이었으나 요즘은 연간 600만명 이상이 몰려드는 '인생의 순례길'이 되어버린 카미노 데 산티아고. 하루 수십 ㎞에 달하는 노정이 한 달 넘게 이어지며 작가 파울로 코엘료가 걸었던 길로도 유명하다.

2 thoughts on “산티아고 가는 길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