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임신과 섹스

임신 말기, 36주 이후에 행하는 주 1회 정도의 섹스가 자연 분만의 가능성을 높여준다는 기사다. 그러면서 오르가슴 시에 분비되는 옥시토신 호르몬을 언급하고 있는데, 그 얘기는 만일 아내가 오르가슴을 못느끼면 옥시토신 호르몬이 분비가 안될 것이고, 옥시토신 호르몬이 분비되지 않으면 자연 분만도 어려워진다는 의미일까?

아내의 무사 자연 분만을 위해서 격무에 지친 남편들이 아내를 오르가슴으로 이끄는게 쉽지만은 않을텐데...흠...

기사 보러 가기


"임신 말기 성관계, 자연 분만 가능성 높아"
美의학지, 말레이시아팀 연구 결과 게재

(워싱턴=연합뉴스) 박노황 특파원

임신말에 섹스를 하는 여성들이 그렇지 않은 여성들 보다 임신 38~40주 사이에 자연 분만할 가능성이 높다고 로이터가 18일 미 의학 전문지 '산부인과 저널' 최신호를 인용, 보도했다.

말레이시아 대학의 펭 치옹 탄 교수를 비롯한 연구팀이 200명의 건강한 산모를 상대로 임신 36주 이후의 섹스 활동을 조사한 결과 활발한 성적 활동을 가진 산모 가운데는 6.9% 만이 41주까지 분만을 하지 못한 반면 섹스를 절제한 여성들의 경우 29.8%나 분만을 못했다.

또 임신말기에 섹스를 하는 여성들은 이처럼 지연 임신도 하지 않으며, 거의 100%가 유도 분만할 필요가 없었다는 것.

대체로 임신 말기에 1주 한번 이상 섹스를 하게 되면 지연 임신이나 유도 분만 확률도 적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이같은 조사 결과로 볼 때 섹스와 오르가슴 옥시토신 호르몬에 의한 자궁 수축 효과와 유사하기 때문에 유도 분만을 피하는 수단으로 섹스를 권고했다.

이 조사에서는 전체 산모의 58%(116명)가 임신 36주 이후 평균 4차례 정도 섹스를 가졌으며, 25명이 지연 임신 때문에 유도 분만을 한 것으로 나타났다.

입력시간 : 2006/07/19 05:43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