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아깝다. 손해배상 금액이 더 컸어야 했는데…

서울신문을 뒤지다 우연히 발견한 기사!

허...김완섭 관련 뉴스를 또 다시 보게 될 줄이야...

아무튼, 배상금액이 500만에서 1,000만원에밖에 안된다는 사실에 안타까움을 느낀다.

왜냐?

저런 놈에게는 저 배상금액에 10배를 안겨줘도 아깝지 않기 때문이다.

없어진 원 기사 대신 생겨난 관련 기사 보러 가기

‘독도는 한국이 도둑질’ 친일작가 김완섭 패소

서울중앙지법 민사81단독 김창보 부장판사는 고종황제의 손자인 가수 이 석씨 등이 ‘친일파를 위한 변명’을 쓴 김완섭(42)씨를 상대로 낸 명예훼손에 따른 손해배상 청구소송에서 원고승소 판결을 내렸다고 2일 밝혔다.이씨 외에 명성황후 유족 민병호(79)씨와 일제 강제징용자 후손 5명,종군위안부 할머니 6명 등 15명이 원고로 참여했다.이들은 한사람당 500만∼1000만원씩 배상을 받는다.

김씨는 2년의 재판기간 동안 답변서를 제출하지 않는 등 소송에 전혀 대응하지 않았다.법원은 피고측이 답변서를 제출하지 않으면 자백한 것으로 보고 원고승소 판결을 내린다.

프 리랜서 작가인 김씨는 1995년에 쓴 성문화담론을 다룬 ‘창녀론’에서 창녀예찬론을 펴 물의를 일으키기도 했다.이어 2002년 일본의 식민통치를 미화한 ‘친일파를 위한 변명’을 한·일 양국에서 출간했다.책에서 그는 ‘뇌물을 좋아한 고종은 조선판 전두환’‘독도는 한국 정부가 도둑질 한 것’이라는 등의 논리를 폈다.

원고들은 지난 2003년 5월 ‘친일파를 위한 변명’과 인터넷칼럼 등에서 일본의 식민통치를 왜곡저술해 명예를 훼손당했다며 소송을 냈다.

한 편 김씨는 국회 과거사진상규명특위 공청회에서 ‘김 구 선생은 민비의 원수를 갚기 위해 무고한 일본인을 살해한 뒤 중국으로 도피한 조선왕조의 충견’이란 내용의 문건을 배포해 사자에 대한 명예훼손 혐의로 불구속기소돼 서울남부지법에서 재판 진행중이다.

홍희경기자 saloo@seoul.co.kr

기사일자 : 2005-09-02

7 thoughts on “아깝다. 손해배상 금액이 더 컸어야 했는데…

  1. 원씨

    작년쯤인가 그것이 알고 싶다, 같은 프로그램에서(정확히는 잘;;) 본 적이 있습니다. 보면서 "미친새끼" 라고 연신 중얼거렸던 기억이 나는데 결국 이렇게 됐군요;; 도대체 저 사람의 뇌속은 어떤 구조일까요?;;

    Reply
  2. 희화니

    아냐아냐...다른 사고 방식과 다른 존재를 그리고 다양성을 인정해야지.
    암 인정하고 말고...난 다양성을 인정해.
    "나랑 똥개는 다르다" 모 이런식일 경우도 있긴 하지만.

    Reply
  3. Pingback: [PD 수첩] 2006년 8월 15일자 방영된 방송 내용 | 半長의 생각들과 기타 잡스러운...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