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태아 때 스트레스 ‘요람에서 무덤까지’

흠...중요하다는군요. 그러나 산모가 이기적인 욕심 때문에 스스로 스트레스를 가져가는 경우는 당연히 제외해야 합니다.

기사 원문 보러 가기


태아 때 스트레스 '요람에서 무덤까지'
김경진 서울대 교수 '뇌질환 심포'서 오늘 발표
어미쥐 만성 스트레스 노출 때 새끼 성체된 뒤 학습·기억장애
"성인병 발병 영향" 학설 뒷받침

“임신 중 엄마가 스트레스를 받으면 태어난 아기가 성장한 후에까지 행동발달에 장애를 겪는다.”

태교 신봉자라면 당연한 이야기 같지만, 과학적 근거를 따지면 시원한 답을 내놓기 어렵다. 그러나 실제 쥐 실험에서 이러한 사실이 밝혀졌다. 서울대 생명과학부 김경진 교수는 1일 한국생명공학연구원에서 열리는 ‘스트레스와 뇌 질환 심포지엄’에서 이 같은 흥미로운 연구결과를 발표한다. 임신중 어미 쥐를 만성 스트레스에 노출할 경우 태어난 새끼 쥐가 성체가 된 뒤에도 학습과 기억에 문제를 겪는다는 것이다. 임신중 스트레스가 단순히 저체중아 미숙아를 낳는데 그치지 않고 평생의 건강에 영향을 끼친다는 점을 암시하고 있어 흥미롭다.

김 교수는 어미 쥐를 임신중 20일 동안 매일 6시간씩 꼼짝 못하게 플라스틱 통에 넣어두는 스트레스를 주었다. 태어난 새끼 쥐들은 정상 환경에서 길렀다. 3개월 후 성체가 되었을 때 이들은 체중이나 뇌조직의 스트레스호르몬 발현 등은 대조군과 별 차이가 없었다. 하지만 행동은 매우 부산하고 공간학습 능력과 위험(공포)회피 기억력이 매우 떨어진다는 사실이 드러났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쥐를 물 속에 빠뜨려 출구를 찾게 하거나 먹이를 놓고 길을 찾게 하는 실험에서 ‘스트레스 쥐’는 정상 쥐보다 공간학습에 시간이 훨씬 오래 걸렸다. 또 한쪽 방에 전기를 흘려 공포를 느끼게 한 뒤 다음날 똑 같은 실험을 반복, 이 공포를 얼마나 잘 기억하는지를 실험한 결과 정상 쥐는 한번만 전기자극을 받아도 다음날부터 전기가 흐르는 방에 들어가려 하지 않았다. 반면 ‘스트레스 쥐’는 아주 둔감한 반응을 보였다. 게다가 “평소에도 매우 부산한 모습을 보이는 것이 마치 어린 아이에게 나타나는 주의력 결핍 및 과잉행동장애(ADHD)와 비슷하다”고 김 교수는 설명했다.

이러한 연구 결과는 자궁 속 환경의 중요성을 역설하는 최근 의학계 주장과 닿아있다. 최근 의학계에선 비만 당뇨 암 심장병 등 현대 성인병의 발병이 이미 자궁 속 태아 때 결정된다는 ‘태아 프로그래밍’이라는 주장이 대두되고 있다. 이 말은 10여년 전 영국 사우샘프턴 대학의 데이비드 바커 교수가 영국의 빈민지역인 하트퍼드셔에서 심장병 사망률이 높게 나타나는 현상을 분석하면서 처음 정립했다. 최근 국내에 번역된 미국 코넬대 피터 너새니얼스 교수의 ‘태교혁명’에서는 이 같은 주장이 얼마나 설득력 있는지를 말해준다. 예컨대 임신한 여성이 스트레스를 많이 받아 스트레스 호르몬이라고 불리는 코티솔에 노출된 태아는 태어난 이후에도 코티솔을 높은 수준으로 유지하게 되고, 이 경우 동맥경화 고혈압 노화 등을 유발하게 된다는 것이다.

김 교수의 연구도 이러한 태아 프로그래밍의 메커니즘을 이해하는 단초가 된다. 김 교수는 ‘스트레스 쥐 집단’의 뇌를 조사한 결과 학습과 기억을 관장하는 뇌 해마조직에서 흥분성 신경전달 체계인 글루타메이트 수용체(NMDA)를 구성하는 단위체(NR1, NR2b)의 기능에 문제가 있음을 발견했다. 그는 “스트레스가 유전자의 염기서열을 바꾸는 유전자변이를 일으키는 것은 아니지만, 이 유전자의 기능(발현)에 영향을 끼친다는 뜻”이라고 설명했다.

더구나 ADHD 아동에 대한 태아기적 스트레스와 관련된 연구도 일맥상통하는 결과를 보여준다. 임신 12~22주 사이에 스트레스를 많이 받았던 엄마에게서 태어난 아이들이 후에 ADHD, 행동장애, 불안장애를 겪는 확률이 높았다는 연구가 벨기에 연구팀에서 나온 적이 있다. 비슷한 유전자를 가진 가족에게서도 서로 다른 행동과 질병 패턴이 나타난다면, 자궁에서 지냈던 그 열달간의 환경을 추적해 볼 일이다.

김희원기자 hee@hk.co.kr

입력시간 : 2005/08/31 19:02

8 thoughts on “태아 때 스트레스 ‘요람에서 무덤까지’

  1. 희화니

    저런류는 참 맘에 안들어. 예전부터 그랬지만 "피는 못속인다"로 몰아가는 류를 보면 참 기분이 그래. 트렌드를 반영하는 드라마를 보면 공통점에 가까운 내용이 "부잣집 아이"는 잘못되어서(애가 바뀌거나 등등) 어려운 환경에서도 인간성이 좋고 "가난한집 아이"는 아무리 여건이 좋아져도 인간성 더럽다는 식의 결론을 이끄는... 그런류는 참 맘에 안들어. 스트레스 받을만한 환경에서 태어나면 "신경질적"인게 "유전적"이라 개선의 여지가 없다는 다소 "황당"한 결론 아닌가 말이다. 난 말야 "의학"이나 "생물학"하는 부류는 아직도 못믿겠어.

    Reply
  2. 희화니

    우...주말새에 모 바뀔 줄 알았더니만, 글이 이렇게 없지??? 글이 안올라오면, 내가 여기저기 낙서를 해 놓을 테다~

    Reply
  3. 과객

    "부잣집 아이"는 잘못되어서(애가 바뀌거나 등등) 어려운 환경에서도 인간성이 좋고 "가난한집 아이"는 아무리 여건이 좋아져도 인간성 더럽다는 식의 결론을 이끄는... 을 반하게 만든 류의 작품이 윤석호 PD인가 그분의 "가을동화"입니다. 거기 윤진서 ㅋㅋ

    Reply
  4. 사람

    그렇죠...
    가을 동화의 윤서(진서는 오빠입니다)는 가난한 집 아이지만 너무도 착하고 순하게 키워졌고, 신애는 부잣 집 아이지만 이기적인 아이로 자랐죠.

    어쩌면 가을 동화는 윤서에 대한 대응 관계로 신애를 억지로 만들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었습니다.

    신애는 억척스러운 장터국밥집 딸로 자라면서 오빠의 횡포를 봤고, 엄마의 구박에서 자랐으니까 세상은 너무도 힘든 곳이라 나는 내가 지켜야 한다였으니까요.

    그 드라마에서 전형을 따른 것은 딱 하나였습니다. 신애는 공부를 잘해서 유학을 다녀올 정도로 똑똑했고, 윤서는 공부를 못해서 매번 진서에 기대는 스타일, 그리고도 자립하지 못하고 결국 병으로 죽어간다는 설정이었죠.

    아뭏든 그 피뒤님의 작품은 대개 약간의 어거지를 넣어 눈물을 흘리게 하는 스토리지만 화려만 미적 감각이 모든 것을 뒷받침해주는 탁월함이 있지 않았나 싶습니다.

    Reply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