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아직은 세상 살만하다!

하지만 이런 분들이 더욱 더 많은 세상을 꿈 꾸는 욕심을 부리고 싶다.


택시기사, 승객이 놓고 내린 6천만원 찾아줘
40년 운전 이병섭씨 "욕심내지 않고 순수하게 살아야죠"…사례금도 끝내 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택시기사 이병섭씨(이재웅기자/경제부)
눈 감으면 코 베어가는 게 요즘세상이라고 하는데, 한 택시기사가 승객이 두고 내린 6천만원이 든 가방을 고스란히 되돌려 주고 사례비도 일체 마다해 여름철 무더위 속에 청량제 역할을 하고 있다.

지난 1일 저녁 서울 마포에서 신대방동 보라매병원까지 택시를 타고 갔던 58살 최용자 아주머니는 차에서 내린 뒤 거의 정신을 잃다시피 했다.

아들의 전세금 6천만원이 든 가방을 두고 내렸기 때문이다.

차번호도 미처 확인하지 못했다.

"정신이 나갔죠. 아저씨, 아저씨 어디계세요, 내가방, 내가방 소리쳤죠. 집에 와서 깜빡 잠이 들었는데 가방이 하늘에서 뚝 떨어지는 꿈도 꿨어요."

경찰에 분실신고하고 서울 관악경찰서 당곡지구대에 도움을 요청했지만 여전히 마음을 가누질 못했다.

이틀 뒤 지불해야 할 아들 내외의 전세금이었기 때문이다.

그런데, 가방을 잃어버린 지 8시간 쯤 지난 다음날 새벽 4시, 최씨는 한 통의 전화를 받고서야 웃음을 되찾을 수 있었다.

"1시간 반은 잤나봐요, 그런데 새벽 4시에 전화가 오더라구요, 봉천동 아니냐고, 그렇다고 했더니, 아줌마 가방 두고 내리지 않았냐고 묻길래, 아저씨! 아저씨! 전화 주셔서 감사해요 했더니, 돈이 그렇게 많이 든 가방을 왜 놓고 내렸냐고 하더라."

일을 마치고 집에 돌아온 택시기사 68살 이병섭씨가 가방안에서 전세금 6천만원과 계약서를 뒤늦게 발견하고 즉시 연락했기 때문이다.

각박한 세상, 눈감으면 코를 베어간다는 요즘 세상의 흔치 않은 주인공은 머리가 희끗희끗한 노년의 택시기사였다.

이씨는 뒤늦게 가방을 발견하고는 그날 저녁 병원앞에서 한 참을 기다렸다고 말한다.

"내린 장소 건너편에서 한 2-30분 기다렸을 거예요, 집에 와서 보니, 액수가 엄청 많아요, 수첩에 연락처가 적혀 있어서...전화했죠."

돈을 돌려받은 최씨가 감사의 표시를 하려고 통장 계좌번호를 알려달라고 했으나 이병섭씨는 이마저도 거절했다.

이병섭씨는 통장번호를 알려 달라고 해서 한참을 싸웠다고 한다.

"내가 할 일을 했다 뿐인데, 그거 받아쓰면 뭣하겠어요? 욕심을 내지 않고 순수하게 살아야 남한테 손가락질 안받는 거죠."

한 해 발생하는 분실사고는 신고된 것만 무려 43만여건, 액수로는 140여억원에 이르지만, 분실물 가운데 상당수는 주인을 찾지 못하고 있다.

화제의 주인공 이병섭씨는 올해 68세로 40년 이상 운전대를 잡아왔으나 그 자신 서울 장안동의 조그만 연립주택 3층에 사는 등 넉넉치 않는 살림을 살고 있다.

‘법없이도 살 사람’이란 평을 듣는 이씨와 같은 사람이 있기에 우리 사회는 아직도 희망이 있다.

CBS경제부 이재웅기자 leejw@cbs.co.k

최초작성시간 : 2005-07-14 오전 10:28:03
최종수정시간 : 2005-07-14 오전 10:28:03

4 thoughts on “아직은 세상 살만하다!

  1. 희화니

    그러고 보면..."법없이도 살 사람"이라는 표현은 실제 그렇게 사는 사람이 얼마 없다는 것인가? 나는 과연 어떨까? 음...쩡구기는 글쎄...법이 있어야 살꺼 같어. 발끈하는 성질을 좀 죽이면 몰겠지만..ㅋㅋㅋ

    Reply
    1. 其仁

      그 놈의 발끈도 많~이 죽었다...글고 나야 순도 100% 원액 & 엑기스 '법 없이도 살 사람' 아니냐?

      바로 '무법천지'가 딱 나의 세상 아니겄냐? 쿨락...

      Reply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