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펌] ‘엿 먹어라’라는 욕의 유래

1964년 12월 7일 전(前)기 중학입시의 공동출제 선다형(選多型) 문제 가운데 "엿기름 대신 넣어서 엿을 만들 수 있는 것은 무엇인가?"라는 질문이 있었다. 당시 정답으로 채점된 것은 디아스타제였지만 보기 중 하나였던 무즙도 답이 된다는 것이 '엿 먹어라'라는 말이 욕으로 남게된 사건의 발단이 된다.

그 당시 다른 번호, 특히 무즙을 답이라 기표한 학생들의 학부모들은 난리가 났고 급기야 무즙을 답으로 써서 낙방한 학생의 학부모들은 이 문제를 법원에 제소하기에 이른다.

어머니들은 자신들의 항의가 제대로 받아들여지지 않자, 우리가 먹는 음식 중에 엿으로 만들 수 있는 것은 거의 없는데도 불구하고 급기야 무로 엿을 만들어 대입과 관련된 모든 기관(문교부, 교육청, 대학 등)에 찾아가 엿을 들이밀면서 무즙으로 만든 엿을 먹어보라고 항의하며 솥째 들고 나와 시위를 벌이게 된다.

"엿 먹어! 이게 무로 쑨 엿이야, 빨리 나와 엿 먹어라! 엿 먹어라! 엿 먹어라!"

아무튼 이 엿 사건은 그 당시 장안에 엄청 화제가 된다. 요즘 말로 짱 엽기적인 사건이 된 것이다.

결국 김규원 당시 서울시 교육감, 한상봉 차관 등이 사표를 내고 6개월이 지나 무즙을 답으로 써서 떨어진 학생 38명을 정원에 관계없이 경기중학 등에 입학시켜 이 엿 사건은 일단 수습이 된다.

그러나 이 엿 사건은 갈팡질팡한 입시 제도가 고관대작 부인들의 한국적 치맛바람과 맞물려 유례없는 입시 혼돈을 초래한 사건이 되었고 이 사건은 결국 인구에 회자되다가 끝내 욕설이 되어 남게 된다.

거짓말 같다고? 틈틈이 시간내어 60∼70년대 신문들을 뒤져보면 사실인지 아닌지 안다.

관련 기사: [한국사회 100대 드라마 ⑤여성] 41. 주부의 변신

6 thoughts on “[펌] ‘엿 먹어라’라는 욕의 유래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