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속이 시원하다~ 하루가 든든하다! 술 마신 다음 날 건강 해장국

연말모임과 신년모임 많은 요즘, 술 마신 다음 날 아침이면 속풀이 해장국이 필수다. 시원함을 더해주면서 부드럽게 잘 넘어가는 재료만 사용하면 집에서도 유명 해장국집 못지않은 맛을 낼 수 있다. 속이 든든해야 하루도 편안한 법. 건강한 하루를 위한 속 시원한 해장국 만들기.

사용자 삽입 이미지해물 순두부국

해물 특유의 시원함과 부드러운 순부두가 조화된 국. 두부에는 숙취해소에 도움이되는 성분이 들어있으며 고추기름이 얼큰함을 더한다.

재료

새우 3마리(중하), 굴 100g, 모시조개 100g, 붉은 고추 1/2개, 실파 4대, 무 1토막, 순두부 1컵, 고추기름 1/2큰술, 국 간장 1큰술, 소금 약간, 새우젓 1/2작은술. 멸치 다시물 2컵.

이렇게 만드세요!

1 굴은 무즙에 살살 흔들어 씻었다가 건져 흐르는 물에 살짝 씻어 체에 밭쳐 둔다.

2 새우는 꼬치로 등부분의 내장을 빼내고, 흐르는 물에 껍질째 씻어 둔다. 모시조개는 소금물에 담구어 해감을 제거한다.

3 실파와 붉은 고추는 송송 썰고, 무는 사방 1.5cm정도의 크기로 납작하게 썬다.

4 다시마물에 무를 납작하게 썰어 끓이다가 무가 말갛게 익으면 새우와 모시조개를 넣고 조개가 입이 벌어지면 손질한 굴을 넣고 살짝 끓인다.

5 굴이 익어 통통해지면 붉은 고추와 실파, 순두부를 한 수저씩 떠서 넣고, 잠시 끓인다.

6 ⑤에 국간장과 새우젓, 소금으로 간을 한 다음, 고추기름을 살짝 넣어 매운 향을 낸 다음 불을 끈다. 해물은 오래 끓이게 되면 질겨지고, 국물이 탁해지므로 오래 끓이지 않는 것이 좋다.

tip : 고추기름 만들기

고추기름은 한번에 넉넉히 만들어 두었다가 쓰면 편리 하다, 고cnt가루와 식용유의 비율을 1:10으로 만든다. 팬에 식용유를 넣고, 열을 가해서 식용유가 끓기 직전에 불을 끈 후, 고cnt가루를 넣고, 고춧가루가 타지 않을 정도로 볶아 고추기름을 만든다.빨갈게 완성된 고추기름을 거름종이에 걸러 기름만 말갛게 받아 걸러 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시금치 콩나물국

콩나물의 콩에는 숙취해소에 도움이 되는 성분이 들어있고, 콩나물 뿌리에는 아스파라긴산이 들어있어 간의 알코올의 분해를 돕는다. 느끼함 없는 특유의 시원함이 장점.

재료

모시조개 300g, 시금치 1/3단, 콩나물 200g, 멸치 다시마물 3컵, 새우젓 1/2큰술, 소금 약간, 실파 4-5대, 붉은 고추 1개.

이렇게 만드세요!

1 시금치는 잎의 길이가 짧고 뿌리가 붉은 여린 것으로 준비하여 상한 잎을 떼어내고 잎이 흩어지지 않도록 밑동을 잘라낸다. 잎이 많거나 밑동이 굵은 것은 반으로 가른 뒤 흐르는 물에 씻어 끓는 소금물에 밑동부터 넣고 파랗게 데쳐 찬물에 헹군다.

2 콩나물은 꼬리를 따고 콩깍지가 없도록 흐르는 물에 깨끗이 씻는다. 모시조개는 소금물에 해감 시켜 놓는다.

3 실파는 손질을 한 다음 씻어 송송 썰어 놓는다. 붉은 고추는 2cm정도의 길이로 썬다.

4 냄비에 찬 멸치 다시마물을 붓고 모시조개, 콩나물, 새우젓, 붉은 고추를 넣고 끓인다. 너무 오래 끓이게 되면 콩나물에서 비린 맛이 나므로 오래 끓이지 않는다. 콩나물이 끓으면 데친 시금치를 넣어 살짝 끓인다.

5 시금치와 콩나물이 익는 구수한 냄새가 나면서 국물이 한소끔 끓어오르면 뚜껑을 열고 위아래로 뒤적인 뒤 다시 한번 소금 간을 한 다음, 송송 썬 실파를 넣고 불을 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파국

파국은 술을 많이 마신 다음 날 두통을 예방하는데 효과적이다. 만들기도 비교적 간단하면서 속을 깔끔하게 풀어준다.

재료

양지머리 300g, 대파 8대, 마늘 3-4톨, 생강 1톨, 달걀 1개, 육수 8컵, 소금.

이렇게 만드세요!

1 양지머리는 물에 3-4시간 담궈 핏물을 제거 한 다음, 냄비에 물 10컵을 붓고 대파 1대, 마늘, 생강을 넣고 끓인다.

2 고기가 익으면 건지고 파, 마늘, 생강은 건져서 버린다. 국물은 체에 밭쳐놓는다.

3 ②의 고기는 찢어서 간장, 다진 마늘, 깨소금, 후춧가루, 참기름을 넣고 양념한다.

4 달걀은 황백으로 나누어 지단을 부쳐 썬다.

5 파는 4cm 길이로 썰어서 반으로 갈라 썰어 준비한 다음, 끓는 물에 넣고 데쳐서 파의 진을 제거 한다.

6 ②의 국물에 양념한 고기를 넣고 파를 넣어 끓인다. 먹기 직전에 싱거우면 소금으로 간을 하고 달걀지단을 얹어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우렁 김치 해장국

김치국이 시원하다는 것은 누구나 알고 있는 사실. 간에 좋은 식품으로 유명한 우렁을 넣으면 담백한 맛을 더하면서 느끼하지 않은 해장국이 완성.

재료

우렁 150g, 김치 300g, 미나리 3대, 대파 1/3대. 국간장 1/2큰술, 소금 약간. 멸치 다시마 국물 3컵, 참기름 1작은술.

이렇게 만드세요!

1 김치는 속을 대강 털어 내고, 먹기 좋은 크기로 썬다.

2 우렁은 소금물에 대강 흔들어 씻는다. 미나리는 3cm정도의 길이로 썬다. 대파는 송송 썰어 둔다.

3 냄비에 참기름을 살짝 둘러 썰어 놓은 김치를 살짝 볶다가 멸치 다시마 국물을 부어 끓인다.

4 ③의 김치가 익어서 맑아지기 시작하면 씻어 놓은 ②의 우렁을 넣어 끓인다.

5 국물에 시원한 맛이 돌기 시작하면 썰어 놓은 미나리를 넣고 국간장과 소금을 넣어 간을 한다음, 송송 썬 대파를 올린 다음, 불을 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매운 우거지 갈비국

쭉쭉 찢어지는 고깃살이 속을 든든하게 하고, 비타민과 미네랄이 풍부하게 함유된 우거지가 소화 흡수를 돕는다. 담백하면서도 시원한 맛이 일품.

재료

소갈비 1kg, 우거지 400g, 갈비양념(고춧가루 2큰술, 고추장 1큰술, 된장 1/2큰술, 다진 마늘 1큰술), 숙주 150g, 소금 약간, 풋고추 1/2개, 붉은 고추 1/2개, 대파 1/2뿌리, 달걀 1개, 국물(물 10컵, 무 150g, 대파 1뿌리, 양파 1/2개, 마늘 4쪽, 생강 1/2뿌리, 고춧가루 2와1/2큰술. 된장 1큰술, 국간장 1큰술) 고춧가루 1.5큰술, 고추장 1/3큰술, 국간장 2큰술, 소금 약간, 다진 마늘 1작은술, 맛술 1.5큰술.

이렇게 만드세요!

1 갈비는 선홍빛이 나는 신선한 것을 골라 기름기를 떼어내고 손질 한 뒤 찬물에 3-4시간 정도 담가 핏물을 뺀다.

2 우거지는 끓는 물에 소금을 넣어 삶은 다음 찬물에 담가 냄새를 우려낸 후, 꼭 짜서 물기를 빼고 2~3번 썰어 고춧가루, 다진 마늘에 버무려 놓는다.

3 풋고추, 붉은 고추는 어슷 썰어 씨를 털어낸다. 대파도 송송 썰어 놓는다. 숙주는 씻어 꼬리를 다듬어 놓는다.

4 냄비에 갈비를 넣고 물을 부은 다음 ①의 갈비를 데쳐 낸 뒤, 고기를 흐르는 물에 흔들어 씻어 낸다.

5 ④의 데쳐 낸 갈비를 냄비에 넣고, 물을 넉넉하게 부은 다음, 무, 대파, 양파, 마늘, 생강을 넣고 2시간 정도 약한 불에서 푹 끓여 국물이 우러나도록 한다. 그 후 ②의 우거지와 손질한 숙주,양념을 넣고 다시 약한 불에서 끓인다.

6 달걀은 황백으로 나뉘어 지단을 얇게 부치고, 곱게 채썬다.

7 갈비탕이 완성되면 우거지와 숙주를 골고루 그릇에 담고 채썬 지단을 올려 담아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콩가루 배추국

된장과 콩은 숙취해소에 매우 큰 도움을 주는 식품이다. 데친 배추는 국물에 군 맛을 없애고 개운한 느낌을 준다. 담백함과 시원함을 동시에 갖춘 해장국.

재료

배추잎 10장, 멸치 10마리, 콩가루 1/2컵, 다진파 2큰술, 다진 마늘 1큰술, 된장 3큰술, 깨소금 1큰술, 참기름 1/2큰술.

이렇게 만드세요!

1 배추는 깨끗이 씻어서 끓는 물에 살짝 데쳐 얼음물에 담가둔다. 그래야 배추의 풋내를 제거 할 수 있다.

2 배추를 건져서 물기를 꼭 짠 다음 손으로 길게 찢어 송송 썰어 다진 파, 마늘, 깨소금, 참기름을 넣어 양념하고 콩가루를 묻혀 놓는다.

3 멸치는 머리와 내장을 떼어내고 깨끗이 손질해서 물을 붓고 끓여 멸치국물을 만들어놓는다.

4 냄비에 멸치국물을 붓고 된장을 풀어 끓기 시작하면 ②의 배추를 넣어 한소끔 끓인 다음 소금으로 간을 맞춘다.

Point

물기를 짠 배추에 콩가루를 묻히지 않고 배추와 콩가루를 각각 넣게 되면 콩가루가 잘 풀리지 않아 멍울이 생기기 쉬우므로 배추에 버무려서 넣어야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새우 아욱국

된장이 간을 해독하는 역할을 하며 새우가 국물의 시원한 맛을 더한다. 아욱은 소화가 잘 되는 채소 중 하나로 속이 부대끼는 것을 막아준다.

재료

아욱 250g, 마른 새우 4큰술, 쌀뜨물 3컵, 된장 2큰술, 고춧가루 약간, 마늘 3-4톨, 대파 1/2대, 참기름 1/2큰술.

이렇게 만드세요!

1 아욱은 연한 것으로 준비해 줄기를 벗긴 다음 씻어 그릇에 담고 바락바락 주물러 진이 나도록 씻어 건진다.

2 마른 새우는 발과 꼬리를 뗀 다음 깨끗이 씻고 파는 채 썬다. 마늘은 편으로 썰어 놓는다.

3 냄비에 참기름을 두르고 새우를 볶다가 쌀뜨물과 ①의 아욱을 넣고 된장을 풀어 끓인다.

4 ③에 다진 마늘을 넣고 식성에 따라 고춧가루를 넣어 끓이기도 한다.

5 맛이 구수하게 어우러지면 채썬 파를 넣고 잠시 끓인다.

요리 / 손선영(SFCA 수도요리아카데미, 555-2884)  진행 / 강주일 기자 사진 / 강예지

레이디경향 2005-02-15 12:06:49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