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설날 차례상 차리기

※ 출처: 성균관 전례연구위원회

민족의 명절 설이다. 온 가족이 모여 얼굴을 맞대는 기쁨 만큼이나 함께 조상께 인사드리는 것도 즐거운 일이다. 그러나 차례상 차리는 방법이나 차례 지내는 법 등이 그리 간단치만은 않아 당황하기 십상이다. 전통적인 상차리는 법과 차례지내는 법을 알아본다.

설날이 되면 집집마다 차례를 지낸다. 차례상은 가가례(家家禮)라 하여 집집마다 조금씩 다르지만 기본적인 진설(陳設:상차림)법은 지켜야 한다.

◇차례상 차리기

병풍을 두르고 상을 편 뒤 지방이나 사진 등 신위(神位)를 모신다. 신위는 상위에 놓으면 안된다. 차례상은 5열로 차리며 열마다 홀수로 배열한다.

신위를 기준으로 1열에는 서쪽부터 떡국 잔반(술잔과 받침대) 시저(숟가락과 젓가락) 잔반 떡국을 놓는다. 메(제삿밥) 대신 떡국을 놓는 것이 설차례상의 가장 큰 특징이다. 2열에는 국수 전 육적(고기 구운 것) 소적(채소 구운 것) 어적(생선 구운 것) 고물떡을 놓는다.

3열에는 주로 탕을 놓는다. 각기 고기 채소 생선을 끓인 육탕 소탕 어탕을 놓는데 종류는 3∼5가지를 놓을 수 있다. 4열 서쪽 첫번째에는 북어 고기 오징어 문어 중 한가지를 말린 포를 놓고 숙채, 청장(간장), 침채(흰 나박김치), 식혜건더기를 놓는다. 마지막열에는 밤 배 곶감 약과 강정 사과 대추를 차례대로 놓는다.

차례상 앞 바닥에는 향로를 피우고 술병과 잔을 놓는다. 그 옆이나 앞에는 모래를 담는 모사그릇과 상에 올렸다 물린 술을 담는 퇴주그릇을 놓는다.

◇차례 지내는 법

①분향례 : 지방을 모시고 향탁앞에 꿇어앉아 분향 재배한다.

②강신례 : 집사 한 사람은 술병을 들고 주인의 우측에 서고 또 한 사람은 잔반을 들고 주인 좌측에 선다. 주인이 꿇어앉으면 좌우집사들도 꿇어 앉는다. 주인이 잔반을 받으면 우측집사가 술을 따른다. 주인이 세 번 부어 강신하고 빈 잔을 집사에게 주고 재배한다.

③참신례 : 모두 질서정연하게 서서 재배한다.

④헌작례 : 제주가 다시 술을 올린다. 떡국그릇 뚜껑을 열어놓고 시저를 꽂은후 주인이 재배한다.

⑤사신례 : 시저를 내리고 떡국그릇 뚜껑을 덮은 후 모두 재배한다.

⑥망혼례 : 제주가 지방을 태운다.

⑦유복례 : 제주가 먼저 음복한 뒤 모두 음복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