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나는 술을 좋아한다.

특히 마음이 편한 사람과 같이 먹는 술을 정말 좋아한다. 진솔한 얘기들을 주고 받을 수 있어서 더 그렇다.

그래서 누구와 먹는지를 아주 많이 따진다. 누구와 먹는지가 중요하지 어떠한 술을 먹는지는 따지지 않는다.

술!

담배는 끊을지언정 아마도 죽을 때까지 술은 못 끊을 것 같다. 게다가 이런 기사까지...OTL...

[연합뉴스]2005/01/20 10:45
(서울=연합뉴스) 한성간 기자 = 하루 한 잔 술이 치매를 예방하는 효과가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하버드 대학 의과대학 브리검 부인병원의 프랜신 그로드스타인 박사는 의학전문지 '뉴 잉글랜드 저널 오브 메디신' 최신호에 발표한 연구보고서에서 술을 하루 0.5-1잔(맥주, 포도주, 독주) 마시는 여성노인들은 전혀 마시지 않는 사람에 비해 치매의 초기증상인 뇌의 인지기능 손상 위험이 20%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힌 것으로 헬스데이 뉴스 인터넷 판이 19일 보도했다.

그로드스타인 박사는 '간호사 건강조사'에 참여했던 70-81세 여성 1만2천480명의 음주습관을 조사하고 7년에 걸쳐 두 차례 인지기능 테스트를 실시한 결과 이같은 사실이 밝혀졌다고 말했다.

하루 한 잔 이상 마시는 사람은 전혀 마시지 않는 사람에 비해 인지기능 손상 위험이 별 차이가 없었고 술 종류에 따른 차이도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그로드스 타인 박사는 밝혔다.

이에 대해 러시 건강노화연구소소장 데니스 에번스 박사는 술을 아주 조금 마시는 사람은 전혀 마시지 않는 사람보다는 건강상태가 좋은 것으로 생각되기 때문에 이러한 인지기능 변화의 차이는 알코올 섭취가 아닌 다른 데서 온 것일 수도 있다고 논평했다.

skhan@yna.co.kr

1 thought on “

  1. Pingback: 소주 변천사 | 半長의 생각들과 기타 잡스러운…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