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변강쇠 되려면 ‘마늘’ 먹어라

호오...역시 그랬던 것이었으...


가장 이상적인 남편은 4가지 ‘쇠’라는 말이 있다. 아내 명령에 무조건 복종하고(돌쇠), 개미처럼 부지런하게 일하고(마당쇠), 아내 잘못은 비밀로 하고(자물쇠), 밤에는 언제나 ‘변강쇠’가 되고…. 강의 중에 자주 받는 짓궂은 질문으로 ‘어떤 체질이 변강쇠 체질인가’가 대표적이다.

뭉뚱그려 말하면 태양인은 성 불감증이 될 가능성이 높다. 성격이 외골수인 데다 성에 대한 관심도 나이가 들면서 급격히 떨어지는 경우가 많기 때문. 소양인도 성기능 장애를 겪는 경우는 적지만 중년이후 성기능이 급격히 저하될 가능성이 높다. 소음인은 성기능 자체는 좋지만 몸이 전반적으로 골골한다. 태음인은 밝히기도 하고 정력 또한 왕성해서 절제가 필요한 체질이다. 바로 변강쇠 체질이다.

그렇다고 다른 체질이 변강쇠 등 ‘4쇠’의 요건을 못채우는 것도 아니다. 체질에 잘 맞게 젊음을 유지하면 얼마든지 변강쇠가 될 수 있다.
중요한 것은 건강이다. 건강한 몸에서 정력도 나오고 성욕도 생긴다. 규칙적인 생활습관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규칙적인 운동에 음식을 잘 챙겨먹어야 한다.

정력제도 나라별로 다양하다. 이탈리아인들은 갑오징어먹물을, 일본인들은 자라와 장어, 중국인들은 사슴 힘줄을 최고의 보양식품으로 친다.

필자에게 변강쇠 체질 음식을 한가지 뽑으라고 한다면 마늘이다. 마늘은 성기능도 강화하고 성욕을 자극한다. 마늘의 유효 성분이 혈액을 따라 순환하면서 세포에 활력을 주고 성선(性腺)을 자극, 성호르몬의 분비를 촉진하기 때문이다. 유난히 정력적인 남자들이 많은 나라들, 한국 이탈리아 스페인의 음식에 마늘이 많이 들어가는 것도 이와 무관하지 않을 것이다.

아미케어 김소형한의원장, 02-544-6500 www.n-clinic.com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