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우익의 탈을 쓴 수구 보수 친일 세력들의 드러나는 정체!

전에도 잠깐 언급했던 것처럼 소위 '우익'이란 탈을 쓴 수구 보수 친일(親日) 세력들이 그 껍질을 벗고 있고 여기에 독도 문제가 불거지면서 이 쓰레기 같은 친일 세력에 세뇌당한 젊은 지지층이 서서히 수면 위로 그 모습을 드러내고 있다. 그것도 현실 세상에 나서게 될 경우 일반 건전 시민들로부터 받게 될 돌세례가 무서워 인터넷을 이용해서 말이다. 만약 스스로가 자신있어 한다면, 인터넷 상에서만 떠들지 말고 확실하게 수면 위로 올라와 현실 세계에 그 모습을 보여줘야 하는 것이 맞다고 판단하나, 이들은 그러한 용기(勇氣)도 전혀 없는 부류로 보여진다. 이 참에 이러한 부류들을 발본색원(拔本塞源)하는 절호의 기회로 삼아야 하지 않을까라는 개인적인 희망을 피력해본다.


'독도는 일본 땅' 망언 친일 사이트 난립
[뉴시스 2005.03.16 13:27:07]

【광주=뉴시스】일본 시마네현 의회의 ''다케시마의 날'' 제정을 앞두고 시민들의 일본 규탄이 잇따르고 있는 가운데 인터넷상에서는 각종 친일 카페가 난립하고 있다.

16일 네티즌들에게 따르면 유명 포털사이트에는 ''더러운 조센징''이나 ''천황폐하 만세'', ''대 일본제국만세'', ''친일문학'', ''황국'', ''제 3세대'' 등 친일카페 수백여개가 난립하는 폐해를 낳고 있다.

친일 카페 중 하나인 ''독도는 일본 땅''이라는 카페에는 ''일본은 옛날부터 어업을 했고 조선은 한국은 독도를 모르고 있었다''는 망언을 서슴치 않고 있다.

특히 이 카페는 동해는 일본해이고 독도는 역사적으로 다케시마라는 역사 왜곡도 당연한 것으로 받아들이고 있다.

또다른 사이트인 ''더러운 조센징''이라는 카페에는 ''우리는 자랑스런 일장기 앞에서 일본의 영원한 신하임을 맹세한다''는 망언이 적혀 있다.

천황폐하 만세라는 카페에는 ''대 일본제국 천황폐하의 용안''이라는 제목과 사진 밑에 ''나는 대 일본제국 천황폐하에게 몸과 마음을 바쳐 충성을 다하겠다''는 어이없는 내용이 수록돼 있다.

이 카페는 충성으로 군국에 보답하고 신애협력, 인고단련으로 황도를 보답하겠다는 황국신민의 서사와 독도는 일본 땅이라는 황당한 내용이 담겨 있다.

이 카페는 또 천황에게 충성을 맹세하는 것을 비방할 경우 회원들을 카페에서 강제 퇴거시키는 반면 충성서약을 할 경우 회원등급을 올려주는 것으로 확인됐다.

더구나 이완용 등 한일합방 매국노들을 애국자로 왜곡한 뒤 이를 본받자는 ''3세대 친일파'' 카페도 난립했으나, 최근에는 일부 폐쇄된 것으로 밝혀졌다.

이들은 유관순 열사의 행적을 폄하하는 역사 왜곡을 당연하게 받아들이고 있다.

이같은 친일카페들은 인터넷상에서 버젓이 활동하고 있으나 제재의 손길을 미치지 못하는 문제점을 드러내고 있다.

이와관련 정보통신윤리위원회 관계자는 "지난 2003년부터 역사왜곡 사이트나 카페 등에 대해 70여건 넘게 시정요구하고 폐쇄하지만 곧바로 다시 신설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형주기자 hjlee@newsis.com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