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마라도 ‘미스터리 해역’ 괴담

드디어 우리나라에도 미국의 '버뮤다 삼각지역' 같은 미스테리 지역이 생긴건가...흠...

※ 기사 출처: 마라도 ‘미스터리 해역’ 괴담


제주 남제주군 마라도 남쪽에 미스터리 해역이 있다? 지난해 1월 24일 어선 백진호가 흔적도 없이 실종됐던 제주 마라도 남쪽 해역에서 또다시 어선이 사라졌다.

지난달 31일 오후 8시쯤 마라도 남쪽 105마일 해상에서 여수선적 근해통발어선 3003 신화호(79t· 선장 오대석)가 '기상이 악화돼 여수로 귀항하겠다'는 교신을 남기고 통신이 두절됐다.

제주해경은 경비함과 구난헬기를 동원, 마지막 교신 해역을 중심으로 15일째 수색작업을 계속하고 있으나 신화호의 행방과 관련된 어떠한 단서도 찾지 못하고 있다고 14일 밝혔다.

지난해 실종된 부산선적 안강망 어선 701 백진호(69t)에는 8명이, 올해 사라진 신화호에는 11명이 각각 타고 있었다.

두 어선의 실종은 비슷한 미스테리를 안고 있다. 사라진 시기는 모두 1월로 1주일 간격을 두고 있으며, 실종 지점도 마라도 남쪽 해상이다.

백진호의 경우 수색작업이 계속됐지만 침몰과 관련된 부유물이나 기름띠조차 발견하지 못했다. 대공관련 부서들이 월북이나 납북여부도 조사했지만 가능성이 거의 없다는 결론을 내렸다.

신화호 역시 보름째 아무런 침몰 흔적을 찾지 못하고 있다. 별다른 대공 용의점도 없는 상태다.

이들 두 선박은 20t이상인만큼 '위성조난신호발송장치'가 설치돼 있다. 따라서 침몰할 경우 자동적으로 이 장치가 배에서 이탈, 물 위에 솟아오른 뒤 위성을 통해 조난신호를 발신하기때문에 추적이 가능해야 정상이다.

그러나 지난해 백진호는 물론 신화호 역시 위성조난신호가 전혀 접수되지 않고 있다. 일본이나 중국 등 다른 나라에서도 조난신호 접수 통보가 없다.

제주해경 관계자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비슷한 시점과 장소에서 어선이 사라져 난감하다"며 "당시 폭풍경보가 내려졌기때문에 해난사고를 당했을 가능성은 많지만 아무런 흔적도 찾지못해 마치 버뮤다 삼각지대 같은 느낌이 든다"고 말했다.

〈강홍균기자 khk5056@kyunghyang.com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