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산골로 떠난 명문대 출신 부부 이야기 잔잔한 여운

개인적으로 내가 바라는 생활...


KBS 인간극장 ‘이보다 더 좋을 순 없다’ 방영 후에도 네티즌 관심 높아
미디어다음 / 박미진 프리랜서 기자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젊은 나이에 부유하게 살기 보다는 행복하게 살기위해 산촌으로 떠난 이들의 선택은 네티즌의 눈길을 끌고 있다.
서울대를 졸업한 남편과 카이스트를 졸업한 아내가 우리나라의 3대 오지로 통하는 전라도 무주 산골로 삶의 터전을 옮겨 사는 모습을 방영한 ‘인간극장-이보다 더 좋을 순 없다’편이 잔잔한 여운을 남기고 있다.

남편 32세, 아내 30세라는 젊은 나이에 부유하게 살기 보다는 행복하게 살기위해 산촌으로 떠난 이들의 선택은 네티즌의 눈길을 끌기에 충분했다. 두 사람 모두 도시에서 태어나 도시에서 자랐다는 점도 눈길을 끈다.

지난 3일부터 7일까지 방송될 당시 시청자들의 관심이 높았다. 3회가 방영된 5일에는 교양 다큐멘터리 프로그램으로는 이례적으로 21.4%(TNS미디어리서치), 20.6%(닐슨 미디어리서치)라는 높은 시청률을 기록했다. 해당 프로그램 게시판에는 시청자들의 글이 잇따랐다.

‘상점을 운영하는 30대’라는 ‘yj88kim’님은 피로를 느끼며 바쁘게 살아왔던 삶을 소개하며, “몇 년 전부터 앞만 보며 달려가는 것은 나를 지치게만 하고 거기에는 행복이 없다는 것을 깨달았지만, 아무런 결단을 내릴 수 없어 답답하기만 했다”며 “삶을 용기 있게 선택해 살고 있는 두 사람에게 박수를 보낸다”는 글을 올렸다.

‘starofsea55’님은 “오십이 넘어 삶을 돌아보는 시기에 이르니 젊은 부부가 경이롭게 보인다”며 “남의 이목보다는 자신들의 삶에 무게를 둔 용기에 박수를 보내고 싶다”고 응원했다.

농부라는 ‘dlrytjd’님은 “농촌 사람들이 이들처럼 물질적으로 힘들게 살지는 않지만, 그들처럼 정신적으로 풍요롭지는 않다”며 “무작정 도피처를 찾아서 온 것이 아니라, 사전에 구체적인 계획을 세운 것을 보니 두 분의 앞날이 밝게 보인다”고 격려했다.

아흔이 넘은 할아버지와 여든이 넘은 할머니와 함께 생활한다는 ‘fermatayou’님은 “우리 할아버지 할머니는 평생 시골에서 사셨는데, 이 부부가 TV에 나오면 서투른 농사 솜씨며 젊은 부부다운 생활에 그냥 웃으신다”며 “두 분은 어른들이 보기에 정말 살림 잘하고 잘 살아가고 있다”며 흐믓해 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여유로운 산촌 생활을 즐기고 있는 부부.
프로그램의 주인공과 프로그램에 아쉬움을 나타내는 이들도 있었다.
‘wqwqwq112’님은 "명문대 졸업생이 시골 가서 살면 대단히 신비스러운 일이고 좋은 일이 되는 것인가“라고 반문하며 ”도시는 각종 오염물질로 넘쳐나고 사람들이 붐비는 곳이기 때문에 시골을 택한 것일 뿐“이라고 주장했다.

일부의 비판에 대해 KBS 인간극장의 김용두 PD는 “신년을 상큼하게 출발하기 위해 ‘자기 자신에게 충실한 삶’을 찾게 됐다”며 “명문대 졸업 여부를 떠나 삶을 능동적으로 바꿨다는 점이 중요하다”고 기획 의도를 밝혔다. 김PD는 또 “삶의 기준, 행복의 기준, 성공의 기준을 바꾼 새로운 사람들을 부러워하면서도 현실적인 조건들로 인해 실현할 수 없는 경우가 많다”며 “그런 이들에게 소극적으로는 대리만족을, 적극적으로는 언젠가 자신의 삶의 기준을 바꿔 살 수 있을 것이라는 결심을 하게 만드는 아이템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